충북농업기술원, ‘회전형 수직재배’ 특허기술 통상실시 계약

충북농업기술원, ‘회전형 수직재배’ 특허기술 통상실시 계약

파종기 전문업체 ‘장자동화’서 완성도 높여 생산

  • 승인 2020-07-15 10:14
  • 수정 2020-07-15 10:14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농기원, ‘회전형 수직재배 특허기술’ 통상실시
충북도농업기술원은 '회전형 다단식 식물재배장치' 기술을 파종기 전문생산 업체인 ㈜장자동화와 통상실시권 실시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특허기술은 단위면적당 생산성을 높이고 생산비를 절감시킬 수 있는 차세대 농업 생산시스템으로 수직 4단의 재배베드가 회전하면서 햇빛을 골고루 받아 작물 생육이 균일하며, 허리를 숙이지 않고 작업할 수 있다.

또 관수·LED 보광 시설은 회전형이기 때문에 단수마다 설치할 필요가 없어 설치비가 적고 재배베드가 회전하는 시간에 맞춰 일정 간격으로 관수가 되고 병해충 방제뿐 아니라 양액공급도 가능하다.

작업 능률을 높이기 위해 리모컨 컨트롤러를 설치해 작업을 하면서 필요에 따라 배지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다.

또 특정 작물재배에 한정되지 않고 필요에 따라 작목변경이 가능하고 육묘·건조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표고버섯 재배 시 배지 뒤집기 작업이 반자동화가 가능해 노동력을 크게 절감시킬 수 있는 특허기술이 접목돼 있다.

특허기술을 받은 장자동화는 청주시에서 농업용 파종기를 생산해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수출까지 하는 우수 업체다.

장재수 장자동화 대표는 "단위면적당 생산량을 극대화하고 농가에서 쉽게 조작 가능하며 자동화 설비로 노동력을 크게 절감시킬 수 있는 기술을 이전받게 돼 기쁘다"며 "제품 완성도를 높여 차세대 보급형 스마트팜을 이끌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4.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2.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3.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4.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