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산학연 손잡고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나선다

기계연, 산학연 손잡고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나선다

13개 기관과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 협력' MOU

  • 승인 2020-07-15 17:47
  • 수정 2020-07-15 17:47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
국내 출연연이 산학연과 함께 수소를 연료로 하는 발전용 가스터빈 연소기 기술 개발에 나선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15일 두산중공업 경남 창원 본사 게스트하우스에서 두산중공업과 경남테크노파크(이하 경남TP),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13개 산·학·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기계연은 300㎿e급 고효율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50%까지 수소 혼소가 가능한 친환경 연소기 개발 주관기관에 선정돼 오는 2025년까지 관련 기술 개발을 이끈다. 두산중공업의 소형 가스터빈에 적용하기 위한 분산발전용 수소 전소 연소기 개발에도 참여한다.

기계연과 두산중공업은 각각 지난 5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300㎿e 고효율 가스터빈용 50% 수소혼소 친환경 연소기 개발'과 '분산발전 가스터빈용 수소 전소 저 NOx 연소기 개발' 과제 주관기관에 선정됐으며 오는 2025년까지 60개월간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기계연은 두산중공업·한울항공과 함께 수소 연소기 개발 및 부품의 양산기술 확보에 착수한다. 강릉원주대·서울대·세종대·순천대·인하대·KAIST는 기술 개발에 협력한다. 경남TP·지역난방공사·남동발전·남부발전은 개발된 부품을 도입한 가스터빈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총 사업비는 193억 원 규모다.

수소는 LNG 대비 6배의 화염 확산속도와 3배의 발열량을 갖는 연료로 화염역화나 NOx 생성을 억제하는 데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지만 연소 후 부산물로 깨끗한 물만 남아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적 에너지원이다.

박상진 기계연 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저탄소 에너지 사회로의 전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신기후체제 대응과 새로운 미래 에너지 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며 "수소 산업에 필요한 해외 의존도 높은 장비와 소재 기술을 개발하고 기업에 기술을 지원하는 등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발전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