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최고의 빅매치 다웠던 '황선홍 더비'

2020년 최고의 빅매치 다웠던 '황선홍 더비'

  • 승인 2020-07-16 02:03
  • 수정 2020-07-16 02:03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최용수 황선홍
최용수FC서울 감독과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연합뉴스)
2020년 최고의 빅매치 다운 경기였다. 황선홍과 최용수의 대결! 일명 황선홍 더비는 서울의 승리로 끝났다. 15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하나은행 FA컵 대전하나시티즌과 FC서울과의 4라운드(16강전) 경기에서 양 팀은 120분간 혈투를 벌이고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에서 서울이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대전과 서울의 경기는 경기시작 전부터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정규리그에서는 만날 수 없는 1부리그와 2부리그 팀의 맞대결이었고 FC서울의 전 감독과 현직 감독의 대결도 흥미를 끌기에 충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지만 서울과 수도권의 스포츠 전문 매체들 상당수가 대전으로 내려와 기자석을 가득 매웠다. 대전구단 홍보팀 관계자는 "주중경기에서 기자석이 만석을 이룬 적은 흔하지 않다"며 "오늘 경기가 이번 시즌 최고의 빅매치라는 것을 실감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도 기자들 대부분이 참석했다. 현장 분위기를 영상에 담기위한 공중파 카메라도 제법 남아 있었다. 이들은 최용수-황선홍-박주영의 인터뷰까지 남아 양 팀 감독에게 질문을 쏟아냈다. 반가운 얼굴도 보였다. 남자 U-23 대표팀의 김은중 코치와 이민성 수석 코치가 경기장을 찾았다. 김은중 코치는 대전과 서울에서 선수생활을 하며 각별한 인연을 갖고 있다. 김 코치는 120분간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며 관심 있게 지켜봤다.

아쉽게도 서울의 승리로 끝났지만 왕년에 한국 축구를 호령했던 황선홍-최용수 두 감독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5. [호우피해]충남.충북 피해 눈덩이...하천범람 우려로 주민대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