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창우 논산경찰서장, “그 어떤 큰 상보다 더 행복합니다”

장창우 논산경찰서장, “그 어떤 큰 상보다 더 행복합니다”

계룡지구대 박해준 경위, 내부통신망에 서장 칭찬 글 올려 ‘화제’
지구대와 파출소 간이침대와 안마기 지급 등 근무환경 개선
“겸손한 품성 존경받기에 합당하다” 등 댓글 모두 칭찬일색

  • 승인 2020-07-17 00:02
  • 수정 2020-07-19 21:38
  • 신문게재 2020-07-20 14면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장창우 논산경찰서장
장창우 논산경찰서장
한 경찰관이 경찰 내부통신망인 폴넷에 경찰서장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 글을 올려 훈훈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경찰관은 현재 논산경찰서 직장협의회 회원으로 계룡지구대서 근무하는 박해준 경위이다.

박 경위는 지난달 6일 전국 경찰관 15만명 이상이 활동하는 폴넷에 ‘논산경찰서 장창우 서장님을 자랑하고 싶어 글을 올린다’며 항상 직원들의 입장에서 어려운 일들을 최대한 배려한다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장창우 서장님은 직원들을 배려하기 위해 보고서 작성금지, 지구대와 파출소 방문 최소화, 정시 출근 등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고 덧붙였다.

특히, 지구대와 파출소에 간이침대와 안마기를 지급해 대기시간에 조금이나마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배려했고, 직장협의회 시행을 앞두고는 “우리는 높고 낮음 없이 다 같이 가야한다”며 “서장님께서 직접 가입과 함께 전 직원 가입까지 독려하는 등 항상 열린 마음으로 직원들을 믿고 맡겨주신다”고 글을 올렸다.

폴넷에 글이 게재된 이후 동료 직원들의 댓글이 무려 200여개 이상이 올라왔고, 댓글 내용에는 모두다 장창우 서장을 칭찬하는 글들이다.

한 경찰관은 “사람을 아끼고 존중하는 모습이 아름답다”며 “타인을 존중하는 일도 상당한 노력과 정성이 필요한데 사람을 귀하게 아시는 겸손한 품성은 존경받기에 합당하다”고 호평했다.

이러한 사실을 뒤늦게 접한 장창우 서장은 “그 어떤 큰 상을 받는 것 보다 직원으로부터 이런 과분한 칭찬을 받은 것이 가장 큰 행복”이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을 더 가족처럼 아끼고 지시보다는 직원들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여서 최고의 근무환경에서 주어진 역할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1월 제73대 논산경찰서장으로 취임한 장 서장은 취임 이후 시민의 입장에서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치안행정을 펼쳤고, 남다른 친화력으로 직원간 신뢰는 물론 지역주민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친화적 노인치안 활동에 기여한 공로로 논산시 노인회장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