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데뷔전 치른 대전 서영재 "설랬던 데뷔전서 승리, 기쁘다"

K리그 데뷔전 치른 대전 서영재 "설랬던 데뷔전서 승리, 기쁘다"

  • 승인 2020-07-27 00:33
  • 수정 2020-08-06 16:48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BJ9J6164 (1) (1)
대전하나시티즌 서영재가 26일 제주와의 홈경기 데뷔전에서 풀타임 출전하며 K리그에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의 서영재가 K리그 데뷔전 첫 승을 자축하며 후반기 리그에서의 자신감을 나타냈다. 서영재는 26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2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 출전에 이지솔-황도연-김지훈과 함께 4백 라인을 형성했고 측면 수비수로 활약하며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데뷔전을 치른 소감에 대해 서영재는 "너무 설레는 경기였고 신인이라는 마음보다는 경기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며 "팀이 승리를 거둬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팀 훈련에 적응하기도 전에 다소 이른 데뷔전이었지만 서영재는 공수를 넘나들며 제주의 파상공세를 차단하는데 집중했다.

 

이따금 빠른 측면 돌파로 대전의 역습을 지원하는 등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플레이를 펼쳤다. 중계를 맡은 해설위원도 서영재의 영리한 플레이를 칭찬하며 독일에서의 경험이 녹아 있는 그의 플레이를 칭찬했다. 서영재는 "K리그가 생각보다 많이 빠르고 독일과 경기 스타일이 비슷했다"며 "아기자기하게 풀어나가기보다 선이 굵은 패스로 플레이를 전개하는 부분이 독일과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데뷔전 상대는 우승 후보 제주였다. 데뷔전 상대로는 버거운 팀이었지만 크게 의식하지 않았다. 서영재는 "약체를 만났으면 좋겠지만 K2에는 약체로 평가받는 팀이 없는 것으로 안다. 상대가 어떤 팀이건 상관없다"며 여유를 보였다. 덥고 습한 K리그의 여름 시즌도 서영재가 극복해야 할 숙제였다. 후반 들어 다소 치진 모습이 보였으나 결국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서영재는 "날씨가 습해 훈련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경기장의 미끄러움이 독일과는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다른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은 맞지만 힘닿는 데까지 뛰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감독님도 동의했다"며 "(감독님과)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리그 데뷔전을 격려해준 이재성(홀슈타인 킬 MF)팀 동료들에 대해서선. "재성이형이 한국이나 독일이나 똑같다. 부담 갖지 말고 뛰라고 격려했다"며 "구본상, 이웅희, 조재철 등 팀 내 고참급 선수들이 오늘 데뷔전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황선홍 감독은 "체력적인 부분만 보완된다면 팀에 좋은 역할이 기대된다"며 서영재의 데뷔전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