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소규모 상가 공실률 '심각'… "대책 필요"

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소규모 상가 공실률 '심각'… "대책 필요"

한국감정원 전국 상업용부동산 공실률 등 임대시장 동향 조사
온천역 인근 공실률 16.3%… 대전 전체 평균 6.3%의 3배 수준
"복합터미널, 장대B구역 상업시설 추가땐 침체 불가피" 우려

  • 승인 2020-07-29 17:58
  • 신문게재 2020-07-30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자이
자이아파트 상가 1층 상가 모습.
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상권 침체가 심각해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유성온천역 인근 상가 공실률이 16.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이는 대전지역 전체 소규모 상가 평균 공실률의 3배에 달하는 수치로 그만큼 유성온천역 인근 상권이 침체 돼 있다는 뜻이다.

부동산업계에선 호텔 폐업, 코로나 여파로 해당 지역 공실률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상가, 장대 B구역 재개발 상가 등이 쏟아져 나오면 상권이 더욱 침체 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감정원은 전국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2020년 2분기(6.30. 기준) 공실률 등 임대시장 동향을 조사·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오피스(일반 6층 이상), 중대형 상가(일반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 초과), 소규모 상가(일반 2층 이하이고 연면적 330㎡ 이하), 집합 상가의 4개 건물유형으로 구분, 조사됐다.

2020년 2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를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오피스 및 모든 상가 유형에서 전 분기 대비 공실률이 다소 증가했다.

전국 평균 공실률은 오피스는 11.3%, 중대형 상가는 12.0%, 소규모 상가는 6.0%로 나타났다.

대전의 경우 오피스는 14.0%, 중대형 상가는 13.0%, 소규모 상가는 6.3%로 조사돼 전국 평균보다 공실률이 다소 높았다. 특히 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16.3%로 지역 소규모상가 공실률 평균 3배에 달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를 뒷받침하듯 실제 유성온천역 인근 상가의 공실은 심각했다. 폐업한 리베라 호텔 인근부터 유성자이 주상복합 상가, 장대 아웃도어 패션거리 등 주변 상가들의 상당수가 공실이다. 특히 유성 자이 주상복합 상가는 다 비어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공실률이 심각했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호텔 폐업의 여파와 코로나 등이 겹치면서 유성온천역 인근 공실률이 대폭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성온천역 인근 공실률이 대전 평균 공실률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향후 유성복합터미널과 장대B구역 재개발로 인한 상가가 쏟아지면 공실률 폭증과 동시에 상권 침체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업계 관계자는 "유성복합터미널뿐 아니라 장대B구역 재개발 상가가 쏟아지면 상권이 더욱 침체 될 수밖에 없다. 신축 상가는 수요가 많은 반면 주변은 공실이 많아지다 전체적인 공실률이 높아져 상권이 주저앉을 수도 있다"며 "상권을 활성화하는 방안이나, 상업비율을 낮추는 등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2.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3.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4. 대전시 제작지원 1호 영화 '대전블루스' 26일부터 CGV서 재개봉
  5.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3.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4.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