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소규모 상가 공실률 '심각'… "대책 필요"

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소규모 상가 공실률 '심각'… "대책 필요"

한국감정원 전국 상업용부동산 공실률 등 임대시장 동향 조사
온천역 인근 공실률 16.3%… 대전 전체 평균 6.3%의 3배 수준
"복합터미널, 장대B구역 상업시설 추가땐 침체 불가피" 우려

  • 승인 2020-07-29 17:58
  • 수정 2020-07-29 17:58
  • 신문게재 2020-07-30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자이
자이아파트 상가 1층 상가 모습.
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상권 침체가 심각해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유성온천역 인근 상가 공실률이 16.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이는 대전지역 전체 소규모 상가 평균 공실률의 3배에 달하는 수치로 그만큼 유성온천역 인근 상권이 침체 돼 있다는 뜻이다.

부동산업계에선 호텔 폐업, 코로나 여파로 해당 지역 공실률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상가, 장대 B구역 재개발 상가 등이 쏟아져 나오면 상권이 더욱 침체 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감정원은 전국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2020년 2분기(6.30. 기준) 공실률 등 임대시장 동향을 조사·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오피스(일반 6층 이상), 중대형 상가(일반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 초과), 소규모 상가(일반 2층 이하이고 연면적 330㎡ 이하), 집합 상가의 4개 건물유형으로 구분, 조사됐다.

2020년 2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를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오피스 및 모든 상가 유형에서 전 분기 대비 공실률이 다소 증가했다.

전국 평균 공실률은 오피스는 11.3%, 중대형 상가는 12.0%, 소규모 상가는 6.0%로 나타났다.

대전의 경우 오피스는 14.0%, 중대형 상가는 13.0%, 소규모 상가는 6.3%로 조사돼 전국 평균보다 공실률이 다소 높았다. 특히 대전 유성온천역 인근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16.3%로 지역 소규모상가 공실률 평균 3배에 달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를 뒷받침하듯 실제 유성온천역 인근 상가의 공실은 심각했다. 폐업한 리베라 호텔 인근부터 유성자이 주상복합 상가, 장대 아웃도어 패션거리 등 주변 상가들의 상당수가 공실이다. 특히 유성 자이 주상복합 상가는 다 비어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공실률이 심각했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호텔 폐업의 여파와 코로나 등이 겹치면서 유성온천역 인근 공실률이 대폭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성온천역 인근 공실률이 대전 평균 공실률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향후 유성복합터미널과 장대B구역 재개발로 인한 상가가 쏟아지면 공실률 폭증과 동시에 상권 침체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업계 관계자는 "유성복합터미널뿐 아니라 장대B구역 재개발 상가가 쏟아지면 상권이 더욱 침체 될 수밖에 없다. 신축 상가는 수요가 많은 반면 주변은 공실이 많아지다 전체적인 공실률이 높아져 상권이 주저앉을 수도 있다"며 "상권을 활성화하는 방안이나, 상업비율을 낮추는 등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4.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