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작은 일에 철저한 직원

[홍석환의 3분 경영] 작은 일에 철저한 직원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승인 2020-07-30 10:11
  • 수정 2020-07-30 10:11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A 회사 자문을 할 때의 일이다.

각자 자리에 휴지통이 있는데 휴지통을 전부 청소하시는 여사님이 치운다.

자신의 휴지통을 치우도록 제안을 했고, 결국 분리수거통에 각자가 버리도록 했다.

문제는 사무실에 분리수거통이 차면 대부분 방치하지만, 한 사무실은 김 과장이 조용히 가져가 비워 온다.

아무도 안 볼 것으로 생각하지만, 누군가는 보고 있다.

조직장은 작은 일에 철저하며 배려와 실행을 하는 직원에게 고마워하며 좋은 평가를 한다.

자신에게 주어진 일과 목표만 하는 직원이 있다.

나에게 주어진 일만 하지 다른 일은 하지 않는다.

'그 일은 내가 아닌 아랫사람이 하거나, 누군가 하겠지' 한다. 심지어 팀 회식과 회사 봉사활동에도 빠진다.

자신의 소중한 시간을 뺏기며 하기 싫은 일을 왜 하느냐고 한다.

조직장으로 이런 직원을 만나 이런 생각과 행동을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이야기하기가 쉽지 않다.

내 일만 잘하면 된다며 수용하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오랜 직장생활을 하면서 터득한 교훈 하나는 '작은 일에 불성실하거나 잘못하는 사람에게 절대 중요한 일을 맡기지 않는다' 이다.

더 나아가 이런 직원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할 수 없게 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