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작은 일에 철저한 직원

[홍석환의 3분 경영] 작은 일에 철저한 직원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승인 2020-07-30 10:11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A 회사 자문을 할 때의 일이다.

각자 자리에 휴지통이 있는데 휴지통을 전부 청소하시는 여사님이 치운다.

자신의 휴지통을 치우도록 제안을 했고, 결국 분리수거통에 각자가 버리도록 했다.

문제는 사무실에 분리수거통이 차면 대부분 방치하지만, 한 사무실은 김 과장이 조용히 가져가 비워 온다.

아무도 안 볼 것으로 생각하지만, 누군가는 보고 있다.

조직장은 작은 일에 철저하며 배려와 실행을 하는 직원에게 고마워하며 좋은 평가를 한다.

자신에게 주어진 일과 목표만 하는 직원이 있다.

나에게 주어진 일만 하지 다른 일은 하지 않는다.

'그 일은 내가 아닌 아랫사람이 하거나, 누군가 하겠지' 한다. 심지어 팀 회식과 회사 봉사활동에도 빠진다.

자신의 소중한 시간을 뺏기며 하기 싫은 일을 왜 하느냐고 한다.

조직장으로 이런 직원을 만나 이런 생각과 행동을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이야기하기가 쉽지 않다.

내 일만 잘하면 된다며 수용하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오랜 직장생활을 하면서 터득한 교훈 하나는 '작은 일에 불성실하거나 잘못하는 사람에게 절대 중요한 일을 맡기지 않는다' 이다.

더 나아가 이런 직원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할 수 없게 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논산시공무원노조, 지역 주간지 대표 고발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