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이름 아닌 설화 주인공 '은어송이야기' 연극으로 본다

마을 이름 아닌 설화 주인공 '은어송이야기' 연극으로 본다

작은극장 다함 8월 7일 한차례 공연
동구 8경 알리기 위한 스토리 개발 속도

  • 승인 2020-07-30 14:22
  • 수정 2020-08-11 11:25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은어송1

은어송 마을 이름의 모티브인 '은어송'을 주제로 한 연극이 무대에 오른다.

작은극장 다함은 대전시가 지원하는 사회적경제기업 사업개발비를 통해 은어송 이야기를 8월 7일 한 차례 공연할 예정이다.

은어송 이야기 스토리텔링은 고상삼 작가, 연출은 창작집단 쟁이의 김수진, 작곡은 김설희 씨가 맡는다.

은어송은 홀어머니를 모시고 가오동 부근에 살던 젊은이다. 은어송의 설화는 가족의 소중함과 착하게 살면 복을 받고 나쁜 짓을 하면 벌을 받는다는 대표적인 권선징악을 보여준다.

작은극장 다함은 '은어송이야기'를 시작으로 동구 8경을 알리기 위한 스토리를 꾸준히 제작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작은극징 다함은 대전 동구 가오동에 있는 120석 규모의 작은 극장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은어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2.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3.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4.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5. 논산시공무원노조, 지역 주간지 대표 고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