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수소산업 지원센터 운영 놓고 고심

대전시, 수소산업 지원센터 운영 놓고 고심

비용적 측면 고려할 때 전문기관 위탁이 유리... 관련 기관과 접촉 중
2022년 개소하면 수소 산업 육성 탄력 받을 듯

  • 승인 2020-07-30 16:57
  • 수정 2020-07-30 16:57
  • 신문게재 2020-07-31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1
수소부품산업을 대전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지원하기 위한 '수소 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운영을 놓고 대전시가 고심하고 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신동지구(대전시 유성구 신동지구 연구용지 11-1, 11-2번지)에 건립 중인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이하 센터)를 2021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센터에는 총 사업비 285억 원(국비 105억 원)이 투입되며, 시는 8798㎡의 부지에 건축공사와 기반설비 공사를 거쳐 2022년 1월 개소할 예정이다. 주요 설비로는 수소부품시험동(2000㎡, 수소가압 설비동(700㎡), 실증시험설비(신규11종, 기존 7종 등) 등이다.

센터가 구축되는 대전시는 수소산업 생태계 활성화 및 연관기업 육성에 필요한 수소 관련 부품·제품의 성능평가 지원 기반을 타 시도에 비해 선점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또한, 기업들의 수소 관련 부품·제품 개발단계에서 테스트베드(Test Bed) 기능을 지원해 트랙레코드 확보 등 기업들의 시장 진출 기반을 제공하고, 청정에너지 신산업 창출과 연관 산업육성을 통한 대전의 성장 동력 확충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올해 말까지 센터 건축과 기반시설 공사를 마치고, 내년 제품효율평가설비와 부품성능평가장비 및 제어시스템 등을 구축한 후 2022년 문을 열 계획이다.

센터 구축을 위해 대전테크노파크를 비롯한 정부 출연연구원(에너지기술연구원, 표준과학연구원, 기계연구원)과 한국가스기술공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한바 있다.

센터는 향후 기업들의 기술 경쟁력 향상과 안전성이 확보된 수소제품·부품 개발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지만, 운영이 문제다.

구축이 완료되면 대전테크노파크가 센터를 운영해야 하지만, 수소 관련 전문가 및 노하우가 부족한 상황이다. 여기에 운영 적자가 예상 돼 시에 재정 부담이 가중 될 수 있다. 이에 시는 가스 전문 공기업에 센터를 위탁 운영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한국가스기술공사나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고압가스를 다룰 수 있는 기관과 관련 내용을 추진 중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센터는 기존 연구원이나 인증기관이 수요자의 신청에 의해 수동적인 시험 분석을 지원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기업들이 제품개발 시 직접 시험 및 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오픈랩(Open Lab) 지향 실증시험기관"이면서 "운영 문제는 관련 용역을 시행한 결과 비용적인 측면과 전문성 등을 고려할 때 외부 위탁을 고려할 필요가 있어 이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