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송강호의 국밥, 하정우의 감자에는 이유가 있다… '불현듯, 영화의 맛'

[새책] 송강호의 국밥, 하정우의 감자에는 이유가 있다… '불현듯, 영화의 맛'

이주익 지음│계단

  • 승인 2020-07-31 07:00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불현듯영화의맛
 계단 제공
불현듯, 영화의 맛

이주익 지음│계단



배우 하정우를 포털 사이트에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로 '김 먹방'이 나온다. 영화 '황해'에서 보여준 연기 덕분이다. 그는 그 영화에서 김 말고도 어묵, 라면, 소시지, 보신탕 등 다양한 음식을 참으로 맛있게 먹었는데, 한밤중 빈집에 몰래 들어가 감자를 쪄먹는 장면도 나온다. 며칠을 쫓긴 후에 먹는 감자는 영화와 맛깔나게 어우러졌다.

모든 상황에 그에 맞는 음식이 있듯 영화에도 딱 맞는 음식이 있다. 잘 만든 영화에는 그에 꼭 맞는 '먹는 장면'이 적어도 하나는 나온다. <강철비>에서는 남과 북의 '철우'가 한 사람은 비빔국수, 다른 한 사람은 잔치국수를 먹는다. 남쪽이 비빔국수, 북쪽이 잔치국수다. 왠지 이유없이 다른 메뉴를 먹는 건 아닐 것 같다.

영화는 상상력의 산물인 만큼 영화 속 음식 설정은 인물과 상황에 대한 이해와 애정, 그리고 음식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있어야 가능하다. 바로 이런 영화 보는 맛을 『불현듯, 영화의 맛』의 저자 이주익은 누구보다 예민하게 끄집어내 영화처럼 생생하게 들려준다. 영화 <만추>의 제작자인 그가 다양한 국가의 영화인들과 함께한 경험, 오랜 외국 생활 속 배움을 바탕으로 차려주는 영화와 역사, 문화의 만찬이다.

22개의 영화와 그 영화 속 음식 이야기가 책 안에 푸짐하게 펼쳐진다. 지친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하는 <변호인> 속 국밥, 화려하지만 고독한 왕의 수라상을 보여준 <광해>, <올드보이>의 오대수가 15년 동안 먹은 군만두, 이탈리아 요리의 매력과 총의 하모니를 보여주는 <대부>, 체 게바라와 함께 혁명을 맛볼 수 있는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등 쟁쟁한 출연진이다.

작품을 따라 독자들은 한국, 중국, 일본, 세 나라의 만두 삼국지가 어떤 양상으로 펼쳐지는지도 알아보고, 세계 최고라고 자랑하는 중국 음식이 미국으로 건너가 야근하며 고픈 배나 채우는 배달 음식이 된 사연도 살펴보게 된다. <블레이드 러너>에서 해리슨 포드가 먹던 포장마차의 아시안 누들은 30년이 지난 지금 낯설지 않은 현실 메뉴다. 주인공이 웃고 울고 질투하며 서럽게 먹던 음식의 맛과 사연이 글을 타고 실감 나게 다가온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2.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3.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4.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5.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1.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4.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5.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