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무신고 영업행위 등 불법 미용업소 11곳 적발

대전시, 무신고 영업행위 등 불법 미용업소 11곳 적발

시민 건강 보호 및 공정한 미용시장 조성 위한 기획 수사 벌여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 승인 2020-07-31 11:24
  • 수정 2020-08-13 14:30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미신고
무신고 영업 업소 모습.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는 무신고 영업 업소 등 불법 영업 미용업소 11곳을 적발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전시 민생사법경찰은 지난 5월부터 2개월에 걸쳐 무신고 영업, 무면허 영업, 의료기기 사용 등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벌여 무신고 영업행위 업소 10곳(무면허 영업행위 5곳 포함)와 의료기기를 이용한 영업행위를 한 업소 1곳을 적발했다.

조사결과 적발된 무신고 업소 10곳 중 5곳은 미용사 면허는 있지만 구청에 영업신고를 하지 않았고, 3곳은 국가기술자격증은 취득했으나 면허를 받지 않았다. 2곳은 미용관련 자격증조차 없이 영업을 했다.

이들은 세무서에 화장품 소매업으로 사업자 등록 후 영업장 내에 베드와 화장품 등 시설 및 설비를 갖춘 후, 영업장을 찾는 손님들을 대상으로 네일, 속눈썹연장, 피부관리, 왁싱 등 미용 영업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의료기기 이용 행위로 적발된 1곳은 일반미용업(피부)에서는 피부미용을 위해 의료기기법에 따른 의료기기를 사용할 수 없는데 피부관리를 받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고주파자극기를 사용해 미용 영업행위를 한 혐의다.

이번 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준호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미용관련 전문지식이 없는 비전문가에게 시술을 받을 경우 매우 위험하며, 불법으로 운영되는 미용업소는 비위생적으로 피해를 입을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 민생사법경찰과는 설 성수식품 식용유지류 등 제조와 가공 업소를 대상으로 지난 1월 식품표시광고법 및 식품위생법 위반업체 3곳을 적발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2.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3.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4. 대전시 제작지원 1호 영화 '대전블루스' 26일부터 CGV서 재개봉
  5.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3.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4.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