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가 여름방학 특수?… 코로나19·무등록 과외에 발목

학원가 여름방학 특수?… 코로나19·무등록 과외에 발목

세종학원연합회 지역 학원·교습소 890여곳 방역수칙 강조
미신고 개인교습 방역 사각지대 우려…가정내 전파도 비상

  • 승인 2020-08-02 16:45
  • 수정 2020-08-02 16:45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맞는 여름방학, 지역 학원가가 조심스러운 기지개를 켜고 있다.

대다수의 학교가 8월부터 짧은 여름방학이 시작되는 데다, 대입 수시전형도 한 달 앞으로 다가와 수강생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과외 등 개인교습소의 성업이 학원가 '여름방학 특수'의 발목을 잡고 있다. 코로나19로 학원을 보내기 꺼리는 학부모들이 방학기간 과외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세종의 한 학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잦은 휴업으로 학원 강사들이 개인과외를 뛰거나, 대학생과 대학원생 등이 팀을 구성한 그룹형 과외가 성행하고 있어 수강생 모집에 애를 먹고 있다"며 "개인과외 교습으로 전향해 학원과 동시에 운영해야 하나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한 무등록 과외 업체가 100여 명의 학생을 가르치고 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세종시교육청에 따르면 올 들어 개인과외 교습자 신고는 했으나 미신고 교습과정을 운영하거나 미신고 강사 2~3명을 채용해 불법 교습행위를 실시한 사례가 신고돼 이 사실을 적발하고 행정처분(1년 교습중지)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지성 한국학원총연합회 세종시지회장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감염을 막기 위해 휴업에 나섰던 영세 단과·보습학원은 아직도 정상화되지 못했다"며 "중소형 학원들이 코로나 이전으로 원상복귀 되려면 내년 3월까지는 기다려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학원과 등록된 교습소는 연합회를 중심으로 교육청의 지도감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감염병 확산방지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통계조차 잡히지 않는 수많은 무등록 과외는 '방역 사각지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학교와 학원보다 밀폐·밀접한 가정 내 전파가 더 심각하다고 설명한다. 방학 동안 아이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가족 구성원에 의한 연쇄감염이 복병이 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5월 이후로 확진된 미성년자 확진자는 모두 111명이다. 감염경로별로 보면 가족 간 전파가 60%를 넘었다. 학원·과외 등 사교육 과정에서 감염된 것이 16% 정도다.

2일 세종시교육청과 세종학원연합회에 따르면 지역 학원들은 확진자 발생 시 대응매뉴얼과 방역수칙을 부착해 두고, 직원·학원생들의 마스크 착용과 체온 체크 등 감염병 확산방지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교육청은 학원 방역점검·지원 대응반을 운영해 세종시청과 합동으로 주 2회 이상 상시 점검을 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예방수칙 및 유관기관 연락체계 게시 여부, 방역 예방물품(손 소독제·마스크·체온계 등) 비치여부, 출입자 발열체크 및 대장작성 여부, 소독, 환기 등 방역관리 여부, 수강생·강사 마스크 착용 및 개인 이격거리 확보 여부 등을 점검한 결과 방역이행 수칙을 비교적 잘 이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교육청은 일부 발열·소독대장 미작성 학원에 대해 시정조치 요구와 함께 향후 재점검 가능성을 안내했다고 설명했다.

세종지역에는 7월 말 기준 학원 762곳과 교습소 129곳이 등록돼 있다.

일시수용 인원 300명 이상 대형학원은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지만 세종지역은 이에 해당하는 대형학원이 없다.

교육청 관계자는 "전자출입명부 설치 의무가 없는 중·소규모 학원 등에도 자율적 참여를 권고해 현재 24곳에서 도입하고 있다"며 "방학기간 감염병이 확산하지 않도록 지역사회가 모두 노력해 아이들이 건강하게 학교로 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