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철민 의원 "환경부와 기상청, 기후변화 따른 폭우 대책 마련을"

장철민 의원 "환경부와 기상청, 기후변화 따른 폭우 대책 마련을"

  • 승인 2020-08-02 11:56
  • 수정 2020-08-02 11:56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장철민99
더불어민주당 장철민(대전 동구) 의원은 2일 환경부와 기상청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환경부와 기상청을 상대로 기후변화에 따른 폭우 등 기상이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30일 대전에 시간당 100mm 이상 폭우가 내렸는데, 이는 기상관측상 최초의 일"이라며 "도시인프라나 공무원 조직이 기상이변에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이 산업 정책에만 치중하지 말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하수도, 하천 정비 등 인프라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대부분의 도시들이 시간당 60~70mm 폭우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는데, 이를 최소한 시간당 100mm 이상 폭우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장 의원은 기상이변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중일 협력을 강조했다.

장철민 의원은 이번에 대전과 부산 등에서의 폭우는 기록적 피해를 입힌 중국과 일본의 폭우와 원인이 같다고 설명했다. 특정한 지형의 원인이 아니라, 지구온난화로 인해 북측의 차가운 공기가 내려와 장기간 머무는 현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동북아 어디에서나 또 일어날 수 있는 사태로 한중일 공동 글로벌 거버넌스를 구축해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지난 30일 폭우 피해 후 오전에 즉시 동구 지역구를 돌며 피해 상황을 살피고, 오후에 기상청 담당 국장을 면담해 관련사항을 보고 받는 등 폭우 피해 대응에 열을 올렸다.

그는 "이번 수해에 대해 당장의 복구는 물론, 기후변화에 따른 인프라 및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전 예방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관련 입법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1.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