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방문의해 조기 종료 고민 깊어진다

대전방문의해 조기 종료 고민 깊어진다

코로나19 여파 장기화로 사업 추진 원할하지 않아
방문의 해 종료 후 새로운 지역 관광 산업 콘텐츠 개발 방향 만들어야

  • 승인 2020-08-02 14:54
  • 수정 2020-08-02 14:54
  • 신문게재 2020-08-03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시청2
대전시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야심 차게 추진한 '대전방문의 해'의 조기 종료를 고민하고 있다.

당초 대전시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대전방문의 해를 추진했지만, 국내외를 강타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업 추진 자체가 힘들어졌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대전방문의 해를 3년으로 연장하고 관광 인프라 구축 등 관광 활성화 기틀 마련에 주력해 왔지만, 2년차인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대전방문의 해 관련 프로그램이 대부분 폐지되거나 축소됐다.

대전방문의 해 초기에는 부족한 관광 인프라 확충 차원에서 보문산에 2000억원의 민자를 유치해 랜드마크 타워와 워터파크, 유스호스텔 등 건립 등 체류형 관광단지를 조성하고, 이응노 예술도시 프로젝트나 상설 여행상품 조성 등 대전방문의해 관련 다양한 사업들을 제시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대전방문의해 사업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비대면 문화가 일상화되면서 과거 대규모 인파를 동원하는 방식의 밀집·과밀형 관광은 더 이상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전 방문의 해 핵심 프로그램 중 하나인 '토토즐 페스티벌'은 사실상 폐지 수순을 밟고 있다. 토토즐은 지난해 5-10월 주말마다 중구 으능정이 스카이로드와 중앙시장 일원 등에서 EDM 파티를 열어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대규모 인파가 좁은 장소에 모여 하는 행사인 만큼 올해는 진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전의 대표 축제 중 하나인 '국제와인페스티벌' 개최도 불투명하다. 전세계에서 참여하는 와인 축제로 매년 열리고 있지만, 현재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나라 간 이동이 어려워져 개최가 어려워 보인다.

다른 행사성 사업들도 대부분 추진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관광에 대한 수요도 크게 줄어 '대전방문의 해'에 대한 홍보 효과도 미비해졌다.

코로나19 사태 후 대전시는 사태 추이를 지켜보는 한편, 비대면 관광콘텐츠 개발 등에 주력해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6월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유행으로 '대전방문의 해' 정책을 관광객 유치에서 콘텐츠 개발로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대전방문의 해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하지만, 한계가 명확한 상황이다.

대전시 내부적으로는 '대전방문의해' 홍보를 거의 하지 않아, 발표만 하지 않았지 사실상 조기종료된 것 아니냐는 분위기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어 '대전방문의 해'사업에 대한 효과를 기대하기가 쉽지 않지만, 관광업계가 어려운 상황이라 조기 종료에 대해 신중한 상황"이라면서 "기존 사업을 검토해 소규모, 비대면, 개별여행 흐름에 맞는 지역 관광자원 콘텐츠 개발 방향으로 수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1.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