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대전방문의해 차질 우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전방문의해 차질 우려

2년차로 사업 구체화 해야하지만 분위기 떨어져
하드웨어는 그래도 진행, 각종 행사는 추이 지켜보기로

  • 승인 2020-02-18 17:18
  • 수정 2020-02-18 17:18
  • 신문게재 2020-02-19 3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보문산성 올라가는길  (24)
대전시 전경
대전 방문의 해가 올해 2년째를 맞아 사업을 구체화할 계획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로 차질이 우려된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는 대전관광의 틀을 새롭게 마련하고 국내·외 여행객들이 지속적으로 방문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올해부터 2021년까지 '대전방문의 해'를 추진하고 있다. 대전방문의 해를 단 년 운영으로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3년간 지속적인 운영으로 대전여행 발전의 기틀을 마련키로 했다.

올해는 2년차로 관련 사업을 구체화해야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불가피한 차질이 예상된다.

올해 대전방문의해 관련 사업들이 아직 진행되지 않았지만, 국내 관광이 크게 위축된 상태다. 올해부터 사업을 구체화해 적극 홍보에 나서야 하지만, 분위기를 띄우기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대전방문의 해 첫 해인 지난해 구체적 성과를 내지 못한 대전시로서는 코로나19로 올해도 성과를 내지 못하면 자칫 사업 계획 전체가 틀어질 수 있다.

당장, 각종 행사들이 줄지어 취소되고 있다. 각 자치단체와 문화·체육 계열 등에선 코로나 19에 대한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서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우선 대전시와 5개 자치구는 각종 행사 추진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문화·체육계도 위축됐다. 시는 올해 각종 체육대회 유치를 통해 대전방문의 해를 홍보할 계획이었지만, 차질을 빚고 있다. 문화계도 대전예술의전당이 휴관을 하는 등 공연, 전시 등도 취소되거나 미뤄지고 있다.

지난해 자리를 잡았다고 평가 받는 EDM파티인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은 시기 조절에 들어간다. 와인페스티벌이나 사이언스페스티벌은 개최 시기가 남아있어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지켜본다는 방침이다.

시는 6월에 대전 문화 관광 축제와 청년 상인 페스티벌 등을 함께 진행하는 대형 이벤트를 기획 중이지만, 이마저도 장담할 수 없는 분위기다.

더욱 큰 문제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될 경우다. 현재 해외 여행을 다녀오지 않은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다만, 대전시는 대전방문의 해 관련 하드웨어 사업들은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다. 큰 축인 대전 보문산 관광자원활성화 사업은 현재 민관협의체를 운영 중으로 3월 내로 큰 줄기는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대청호 오백리길을 활용한 관광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청호 관광자원 활성화관련 용역을 3월 내로 추진 단절된 구간을 연결하는 등 관광 자원으로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코로나 장기화에 대한 대응 로드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해 대전방문의해 차질이 예상되지만, 3월까지는 대부분의 사업 준비 단계로 큰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는다"면서 "앞으로 추이를 지켜보면서 대응을 해 성공적인 대전방문의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5.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