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14일 총파업 강경... 정부에 12일까지 시한

대한의사협회 14일 총파업 강경... 정부에 12일까지 시한

지난 1일 4대악 의료정책 철폐촉구 요구안 발표
31일 대의원총회에서 207명 164명 진단행동 찬성

  • 승인 2020-08-02 14:54
  • 수정 2020-08-02 14:54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사진(4)
[사진=대한의사협회 제공]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에 의대 정원 확대 등 개선을 요구하며, 14일 총파업 단행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대의협은 지난 1일 '4대악 의료정책 철폐촉구 및 대정부 요구사항 발표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요구사항은 ▲의대 정원 확대 계획 즉각 철회 및 대한의사협회-보건복지부 공동 '대한민국 보건의료 발전계획 협의체' 구성·3년간 운영 ▲공공의료대학 설립 계획 철회 ▲한방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주도의 비대면진료 육성책 즉각 중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관협력체제 구축 등 5가지다.

오는 12일까지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예고했다.

의협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위기이기에, 잘못된 정책을 보고도 묵묵히 자리를 지키는 것이 의사 된 도리가 아닐지를 우리는 고뇌하고 또 고뇌했다"면서 "하지만 우리의 망설임을 오히려 일방적이고 비민주적인 정책추진의 기회로 삼는 정부의 독선을 더 이상은 묵과할 수 없다. 정부는 이 시각 이후로 지체 없이 의료계와 공식적인 협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의 이 같은 입장은 회원들의 목소리도 반영된 결과다.

앞서 지난달 31일 대의협은 대의원총회 서면결의 결과를 공지했다.

서면결의는 재적 대의원 240명 중 86%인 207명이 참여했다. 찬성이 164표로 대의원 대다수가 파업을 지지했다. 반대는 29표, 기권은 14표가 나왔다. 대의원 다수가 총파업을 포함한 집단행동에 찬성표를 던졌다.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의료 4대악(惡) 대응' 관련 설문조사와 다르지 않다.

이 조사에서는 의료 4대악 정책 중단 촉구에도 정부 입장 변화가 없으면 향후 대응을 묻는 말에 전면적 투쟁 선언과 전국적 집단행동 돌입(42.6%), 수위를 점차 높이는 방식의 단계별 투쟁(29.4%) 등 의견이 70%를 넘었다.

아울러 의료 4대 악 정책 철폐를 위한 투쟁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참여 의견이 85%에 달했었다.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최근 대학병원 전공의 및 의과대학 학생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들 대다수가 정부 정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면서 "대전협과 의대협이 단체 행동을 예고한 가운데 지역에서도 일정에 맞춰 함께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