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원자력안전위 대전 사무소 신설

행안부, 원자력안전위 대전 사무소 신설

대전지역 원자력 안전 현장 대응 강화 차원... 5급 1명, 6급 2명 배치

  • 승인 2020-08-04 11:24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대전지역의 원자력 안전 현장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 '대전지역사무소'를 신설한다고 4일 밝혔다.

대전지역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등 다양한 원자력시설이 있음에도 지역사무소가 없어 지금까지는 한빛원전지역사무소(전남 영광군 소재)에서 관할 해 왔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잇달아 발생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2017년) 및 무단반출(2018년), 방사성폐기물 분석오류(2019년), 방사성물질 방출(2020년) 사건 등으로 원전지역 이상의 현장대응체계 필요성이 높아졌다.

행안부와 원안위는 안전하고 신속한 현장대응 체계를 갖추고 지역 주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대전지역사무소를 설치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필요한 인력 2명(6급 2명)을 증원하고, 원자력안전위 본부 정원 1명(5급 1명)을 대전지역사무소로 재배치하기로 했다.

원안위 대전 사무소가 설치되면서 대전 원자력안전협의회도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번 대전지역사무소 신설로 대전지역의 원자력안전 대응체계가 한층 강화되고 지역 주민의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대전은 연구용 원자로, 핵연료가공시설 등 핵심 원자력시설이 모여 있는 곳으로 원자력안전 확보가 대단히 중요한 지역"이라며 "대전지역 원자력안전을 위해 현장밀착규제를 계속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