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행정수도 원심력커질라' 서울민심·보수野 보듬기

與 '행정수도 원심력커질라' 서울민심·보수野 보듬기

민주TF 서울 국회의원 간담회 '서울=경제수도' 비전제시
"합의없는 추진없어…두달 내 특위구성" 野에 거듭 촉구

  • 승인 2020-08-04 16:35
  • 수정 2020-08-04 16:41
  • 신문게재 2020-08-05 4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YH2020080405210001300_P4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추진 중인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민심과 야당 보듬기에 나섰다.

서울을 글로벌 경제수도로 만들겠다고 강조했고 여야 합의 없는 행정수도 추진은 없다고 못 박았다.

176석을 가진 공룡 여당일지라도 강공 일변도 행정수도 이전을 밀어 부쳤을 경우 거세질 수 있는 서울과 야당의 원심력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인 우원식 의원(서울노원을) 4일 "글로벌 경제수도 서울의 방향을 어떻게 설정할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추진단 서울지역 국회의원 간담회에서 수도권 과밀화로 지방은 물론 수도권의 경쟁력도 상실할 우려가 있는데, 이를 방치하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진단 부단장으로 행정수도가 들어설 충청권에 지역구를 둔 박범계 의원(대전서을)도 힘을 보탰다. 박 의원은 "지방 소멸이 눈앞에 보이는 오로지 서울 일극 중심의 발전 전략은 서울을 위해서도 불행한 길"이라며 "서울만의 힘으로 절대 대한민국은 세계 5위 내 강대국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충청권, 강원권, 호남권, 영남권이 함께 서울과 대한민국의 혁신 성장 메카로 함께 성장해야 하기 때문에 서울이 지방의 젖줄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여의도 국회의사당이 있는 영등포가 지역구인 김민석 의원(서울영등포을)도 같은 의견을 냈다. 행정수도 이전이 서울에 글로벌 경제수도로서의 재도약의 기회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서울이 정치 행정의 중심 기능을 내려놓으면 디지털 수도, 금융허브 등 품격 있는 도시로 도약한다"며 "인구집중 부작용이 완화되고 다극화될 대한민국의 백년대계가 열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정수도 이전은 대한민국의 맏형 서울의 고귀한 의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현재 여의도 국회의사당 부지에 대해선 "국회 이전 때 혁신성장 거점으로서의 4차산업 캠퍼스 형성 등 다양한 꿈이 생겨났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여당이 이처럼 '경제수도=서울'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행정수도 이전 추진 과정에서 서울 민심이 주요 변수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청와대, 국회 완전 이전 등을 염두하고 진행하는 이 정책이 현실화될 경우 자칫 인구 감소는 물론 경제력이 빠져나가면서 서울의 도시 경쟁력이 위축되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행정수도 이전을 공론화시킨 뒤 서울의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통합당에 역전을 허용한 것도 여당이 부랴부랴 이 카드를 빼 든 한가지 이유라는 분석이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보수야당에도 행정수도 정책의 일방적 추진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우원식 의원은 "추진단이 (세종 내) 청와대 이전과 대통령 제2집무실을 검토한다고 보도되고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여야 합의를 통해 특위도 구성 안 됐는데 미리 검토할 이유가 없다"고 속도조절 했다.

그러면서 "특별법, 국민투표, 개헌, 그 어떤 것도 여당이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정기국회 일정과 예산안 심사를 고려해 두 달 내에 특위 구성을 마무리하고 협치를 다시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1.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2.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3.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4.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5.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