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아파트 수해복구에 구슬땀

침수 아파트 수해복구에 구슬땀

대전시새마을회

  • 승인 2020-08-04 16:35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KakaoTalk_20200803_113756709
"힘내시고 희망을 잃지 마세요."

대전시새마을회(회장 박경수)는 20년 만의 기록적 폭우에 주차장과 집안까지 물이 찼던 대전시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 찾아가 휴일도 반납한 채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아파트 1층까지 완전히 물에 잠기면서 당초 피해 복구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자원봉사자 수백명이 주말과 휴일에도 힘을 보태면서 빠르게 복구가 진행되고 있다.

KakaoTalk_20200803_113758464
복구 작업 사흘째인 2일 새마을지도자, 회원 등 150여명이 이른 아침부터 자원봉사에 나서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또 물에 잠겼던 각종 가전제품과 주방용품 등 살림살이를 모두 집 밖으로 꺼냈다.

토사물과 쓰레기 등이 양수기 호스에 걸려 사용이 어렵게 되자 양동이와 쓰레받기로 물을 퍼내기도 했다.

KakaoTalk_20200803_113806477
아파트 내부에서 출입문까지 1∼2m 간격으로 줄을 선 새마을지도자들은 물이 담긴 양동이를 전달하며 손발이 '척척' 맞았다.

이들은 짧은 점심시간을 뒤로 한 채 다시 수건을 목에 두르고 복구 작업에 뛰어들었다.

KakaoTalk_20200803_161731767
호우경보가 발령된 지난달 30일 오전 4시부터 1시간 동안 대전 서구에는 최대 79㎜의 비가 쏟아지면서 이 아파트 두 개 동 1층 28세대, 차량 78대가 침수됐다.

물이 빠진 주차장에서는 가득 쌓인 토사물을 많이 정리했고, 지붕까지 물이 찼던 차량들도 대부분 견인조치 했다.

거주지를 잠시 떠났던 주민들은 대부분 집으로 돌아와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아파트 주변에는 서구새마을회(회장 양용모)에서 내건 '이재민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현수막도 내걸렸다.

KakaoTalk_20200803_161732331
박경수 회장은 "우리 지역에 큰 재난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회원들을 모았다"며 "복구가 끝날 때까지 회원들과 함께 작업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서구는 피해 복구까지 1주일가량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수해 소식을 듣고 달려와 주신 새마을 지도자님들을 비롯한 자원봉사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다"며 "피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5.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