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된 '음성군 근로자 종합복지관', '음성군 산업단지복합문화센터'로 재탄생

노후된 '음성군 근로자 종합복지관', '음성군 산업단지복합문화센터'로 재탄생

- 음성군, 2020년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 공모 선정으로 국비 19억원 확보

  • 승인 2020-08-05 11:21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06-1 보도자료 제공사진
음성군 대소면에 위치한 음성군 근로자종합복지관이 근로자들의 문화, 복지, 편의를 위한 복합문화센터로 탈바꿈된다.

군에 따르면, 임호선 지역구 국회의원 및 국회 산자위원인 이장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협조와 충청북도(투자유치과) 협업으로 리모델링 사업계획을 수립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고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주관하는 '2020년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공모를 신청하여 최종 선정됐다.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은 노후한 산업단지에 문화, 복지, 편의 기능 등이 집적된 복합센터를 건립해 산업단지 내 부족한 정주·편의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산업단지 외에도 신청할 수 있도록 지침이 변경됐다.

군은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19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27억원을 투입해 대소면에 위치한 음성군근로자종합복지관을 근로자들을 위한 음성군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며, 오는 2022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음성군 근로자종합복지관은 근로자 복지증진을 위해 2004년 개관해 수영장, 생활체육교실 등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었으나, 준공된 지 16년이 지나 건물이 노후되고, 예식장으로 사용하던 공간 등 일부공간이 제대로 활용되지 않는 등 시설 개선이 필요한 상태였다.

군은 이 시설을 리모델링해 수영장, 헬스장, 동아리룸, 강의실, 다목적실, 카페, 미디어스튜디오, 기름진 작업복을 세탁할 수 있는 코인세탁소 등 근로자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 각종 동아리 활동 등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근로자와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문화·교육·체육시설이 어우러진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겠으며, 문화시설 확충을 통해 청·장년 근로자가 많이 유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4.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5.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1.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2.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3.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