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호우피해 복구 위해 자발적으로 모이는 민·관·군 봉사자들...구슬땀 흘려

음성군, 호우피해 복구 위해 자발적으로 모이는 민·관·군 봉사자들...구슬땀 흘려

  • 승인 2020-08-05 12:29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07-9 음성군 자원봉사센터 침수주택 복구사진(삼성면 대야리)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돕기 위한 따뜻한 손길들이 음성군으로 모이고 있다.

가장 큰 피해지역 중 하나인 삼성면 양덕리, 대야리, 대사리 일원에 공무원 300여명이 긴급 투입돼 복구 작업을 펼치고 있으며, 감곡면 오향리, 주천리, 월정리 일대에는 지역 군부대인 미사일부대의 지휘관과 장병 120여명이 산사태로 인한 침수피해 가옥 정리, 마을 토사 및 수목제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음성군 자원봉사센터에서도 ▲대한적십자사 음성지구협의회 ▲소이면 주민자치위원회 ▲대한어머니회 ▲음성로타리클럽 ▲영무예다음부녀회 ▲다온라이온스클럽 ▲생활개선회 ▲전문봉사단 등 봉사자 130여명을 모집해 삼성면 대야리 피해지역 정리와 침수주택 복구 활동을 실시했다.

08-2 미사일사령부 호우피해 복구사진(감곡면)
또, 음성군 새마을회 회원 50여명은 삼성면 대사리 이재민 주택을 찾아 집안 가득한 토사와 쓰레기를 치우고 가재도구 정리를 도왔으며, 음성군 여성단체협의회 30여명은 감곡면 영산리 소재 침수된 공장 내부와 사무실의 토사 제거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어, 음성군 주민자치협의회 60여명도 피해복구활동에 적극 나서 이재민 임시시설 등 삼성면 일대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큰 비로 인해 군민 모두의 몸과 마음이 지친상태이지만, 각계각층에서 한 마음 한 뜻으로 뭉친 봉사자분들이 있어 위로가 된다"며, "우리군에서도 호우 피해를 입은 주민을 지원하고 위험 시설물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민간봉사자 및 군부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2.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3.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세종시 공동주택 분양비율 놓고 '시끌'
  3.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4.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5. 지역대 정시 패닉…학령인구 감소 '미달 도미노'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