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젠 공수처 드라이브… 통합 "이해할 수 없다"

민주, 이젠 공수처 드라이브… 통합 "이해할 수 없다"

민주 "추천위원 선임해야" 압박
통합, 공수처법 헌재 판단 기다려

  • 승인 2020-08-05 14:00
  • 수정 2020-08-05 14:0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최고위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YONHAP NO-229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5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부동산 입법을 마무리한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미래통합당에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정 시한을 8월 임시국회 시작 전까지로 제시한 가운데 통합당은 내부적으로 선정 작업에 착수하면서도 민주당의 일방적인 밀어붙이기를 비판하며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은 늦어도 8월 국회 시작 전까지 공수처 후보 추천위원을 선임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공수처 출범을 위한 다른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7월 15일로 규정된 공수처 설치 법정시한이 속절없이 늦어져 현재는 위법상태에 있다"며 "전적으로 법률을 어기면서까지 추천위원을 선임하지 않는 통합당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통합당이 끝까지 거부하면 국민이 중대한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이 총선에서 국민이 위임한 권한의 책임을 이행할 수밖에 없다. 통합당이 법적 책무를 다하는 일만 남았다"고 했다.

민주당의 공수처 강공에 통합당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숨기고 감추고 싶은 것이 뭐가 그리 많기에, 여야 합의도 없이 이렇게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폭우 속에 신음하는 국민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자신들만을 위한 국회를 만들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통합당 김도읍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도 "현재 공수처법이 헌법재판소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결과를 지켜봐야하는 것이 순리임에도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시켜가며 법 개정을 통해 밀어붙인다면 큰 저항이 따를 것"이라고 했다.

내부적으론 추천위원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 다만 추천위원 선정을 서두르진 않겠다는 계획이다. 공수첩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단을 기다리는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여론전을 통해 대국민 호소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공수처법에 따르면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위한 위원회는 당연직 3명 외에 교섭단체가 추천한 4명을 포함 모두 7명으로 구성된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한강홍수통제소 방문한 김종인-주호영<YONHAP NO-2978>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4.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5.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1.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2.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3.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