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지역 의료계 민관협의체 구성 필요성 제기

[기획]지역 의료계 민관협의체 구성 필요성 제기

타 시도 자치단체 손잡고 현안해결... 대전은 미온적 의료 통계조차 없어
의료계 "상생·발전 변화 가져올 것으로 기대"

  • 승인 2020-08-05 17:41
  • 신문게재 2020-08-06 2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0080301000236400007321
[기획-수도권 유출되는 지역환자 대안 없나]

(하)의료계 상생 절실



대전의 중증 응급환자 역외 유출 최소화와 지역 의료 시스템 체질 개선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필요성이 제기됐다.

영·호남권 등 타 시도의 경우 자치단체와 손잡고 의료 현안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지역은 논의 테이블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러한 컨트롤타워 부재는 환자 유출·입 등 전반적 통계조차 집계하지 못하는 실정에 이르면서 지역 의료계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있다.

5일 의료계에 따르면 지역 환자들의 서울권 '쏠림 현상'이 지속하는 가운데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인천과 부산 등 타 지역은 지자체가 전면에서 나서 행정적 지원과 의료계 발전방향에 머리를 맞대고 있지만, 대전은 이를 외면하고 있다.

특히 7대 특·광역시 중 서울 원정진료 비율이 가장 높은데도 현황파악은 커녕 대책 또한 검토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가운데 지역 의료계는 지자체-의료계 협의체 구성을 통한 중장기 발전전략과 시스템 개선 목소리가 나온다.

지역민들의 원정진료 등에 따른 불편해소와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고 의료 우수성은 물론 신뢰 확보를 위해서다.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대전지역 건강지표 등 동서 간 건강 차이와 암 환자 서울 유출 등이 심각한 수준으로 이제 민관 의료 경제 관련 모임을 만들어 지방자치에 맞게 대전 의료를 한 단계 높여야 한다"며 "대전은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상황에서 시가 여러 가지 정책 등 지원을 하면 지역 의료 발전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의료계는 종합·수술·동네병원 등 상생·발전을 위해서는 민관협력체계 구축을 대안으로 보고 있다.

마라톤정형외과병원 이정범 원장은 "의료계가 안고 있는 가장 큰 현안 중 하나가 지역민들의 원정진료다. 이를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다만,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나선다면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시와 의료계가 협의체를 구성해 모니터링하고 피드백을 한다면 의료계는 물론 지역민들에게도 변화가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5.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