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대규모기업집단도 온라인 서비스 진출 늘어

코로나19로 대규모기업집단도 온라인 서비스 진출 늘어

공정위, 5~7월까지 소속회사 변동 파악 결과 17개 늘어난 2301개
대규모기업집단 64곳에서 32개소 소속회사 변동...신규 편입 SM 6개로 제일 많아

  • 승인 2020-08-05 22:19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공정거래위 전경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수요가 증가하면서 대규모기업집단이 온라인 서비스 관련 사업으로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이 지난 5~7월까지 대규모기업집단의 소속회사 변동 현황을 파악한 결과, 카카오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웹 실시간 통신기술사인 리모트몬스터회사를 인수하고 카카오엠이 글앤그림미디어·바람픽쳐스·로고스필름 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사를 3개 인수했다.

네이버는 웹툰엔터테인먼트코리아와 온라인 보험회사 NF보험서비스를 새로 설립했다.

넷마블은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키링을 인수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 3개월 동안 대규모기업집단 64개 중 32개에서 소속회사 변동이 있었으며, 전체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는 2천284개에서 2천301개로 17개 늘었다.

새로 대기업집단 계열사로 편입된 회사는 56개로 이 가운데 새로 설립된 회사가 24개, 대기업집단이 지분을 취득한 회사가 18개로 나타났다.

대기업집단 계열사였다가 제외된 회사는 39개다. 제외 사유는 청산 종결(14개), 흡수합병(3개), 지분 매각(9개) 등이었다.

신규 편입 회사가 많은 대기업집단은 SM(6개), 카카오(5개)이었고, 제외된 회사가 많은 집단은 코오롱(4개), 다우키움(4개) 등이었다.

총수 친족이 운영하는 회사지만 대기업집단과 관계없이 독립적으로 경영해 계열사에서 제외하는 사례도 나왔다.

세아는 총수 친족 1명이 운영하는 알토 등 2개 회사가 독립경영을 하고 있다며 계열사에서 제외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5.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