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 총력

괴산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 총력

  • 승인 2020-08-06 10:24
  • 박용훈 기자박용훈 기자
이차영 군수
이차영 군수가 최근 사리면의 호우 피해지역을 찾아 복구현장을 점검하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괴산군이 지난달 말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안전건설과를 비롯한 16개부서 전 직원이 24시간 비상근무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5일까지 괴산지역에 276.6㎜의 비가 내리며 토사유출, 하천범람, 축대붕괴, 농로파손 등 총 565개소의 크고 작은 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그중 394개소 70% 피해 복구를 완료했고 나머지 시설은 마무리 중에 있다.

특히 군은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한강 수계 불정면 목도교의 수위를 예의 주시하는 한편 괴산읍과 감물·칠성·사리면의 둔치주차장 등 차량 침수 취약지역 5개소를 폐쇄 조치했다.

그러면서 군은 지난달부터 운영 중인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상황판단회의를 수시로 열어 산사태·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예찰과 함께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여기에 이차영 군수는 괴산에 집중호우가 시작된 그 다음날부터 주말도 쉬지 않고 피해 지역을 찾아다니며 응급복구 현장을 점검하고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이차영 군수는"이번 폭우로 발생한 이재민들이 신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괴산군은 지난 4일에는 건설기계 긴급 복구 지원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재해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괴산=박용훈 기자 jd36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4.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5.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