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다문화]일본 보양식 '장어덮밥'으로 원기 회복

[서산 다문화]일본 보양식 '장어덮밥'으로 원기 회복

  • 승인 2020-08-09 10:23
  • 수정 2020-08-09 10:26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이제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었다. 한국에서는 복날에 삼계탕이나 장어, 오리고기를 먹듯이 일본에도 복날에 특별한 음식을 먹는다.

일본의 복날은 "도요노우시노히"(土用の丑の日)라고 한다. 삼복처럼 여름에만 있지 않고 사계절마다 존재한다. 이 중 여름의 절기가 제일 유명하고 주로 장어 요리를 먹는다. 도요(土用)란 입춘, 입하, 입춘, 입동을 앞둔 18일 동안을 말한다. 십이지가 12년 주기로 돌아오는 것처럼 옛날에는 날짜도 십이지로 세어서 도요의 기간 중 소(우시)에 해당 되는 날을 '우시노히(丑の日)'라 했다.

장어를 먹는 이유는 무더운 여름철에 영양가 높은 음식을 섭취해 원기회복을 시키기 위함이다. 실제로 장어에는 비타민 A, B, 칼슘, DHA, EPA 등 영양소가 풍부하며, 피로회복은 물론 피부미용에도 효능이 있다고 한다.

장어는 주로 구이나 덮밥(우나돈)으로 요리하여 먹는데, 나고야 지방에서 유명한 '히츠마부시'는 얼핏 보기에 보통 덮밥과 비슷하지만 먹는 방식이 다르다. '히츠'라고 불리는 둥근 모양의 나무그릇 속에 밥과 양념 된 장어가 올려져 있는데 먼저 밥을 주걱으로 십자 모양으로 4등분한다.

나눠진 밥의 1/4을 밥공기에 담아 보통 장어밥으로 먹고, 다음 1/4을 공기에 담아 파, 고추냉이, 김 등을 기호에 따라 뿌려 비벼 먹는다. 다음의 1/4은 공기에 담아 육수나 차를 붓고 먹으며, 마지막 1/4은 위의 세 가지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방식으로 먹는다.

이와 같이 맛도 영양도 좋은 장어이지만 일본에서는 장어가 멸종위기동물에 속하게 되어 복날에는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 아쉽게도 장어에서 다른 보양식을 찾고 있는 사람이 늘고 있다. 가나자와 아키에 명예기자(일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