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에서 중지하시라" 정진석 발언에… 민주 "겁박하나"

"이쯤에서 중지하시라" 정진석 발언에… 민주 "겁박하나"

"그게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
민주, "대통령을 겁박하지 말라" 비판

  • 승인 2020-08-09 16:39
  • 신문게재 2020-08-10 4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의원총회 마친 정진석<YONHAP NO-2671>
▲정진석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회의실을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이쯤에서 중지하시라. 그게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이란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이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앞서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님, 이쯤에서 멈추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그는 이 글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권언유착 의혹 등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이쯤에서 중지하는 것이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일화도 소개하며 "노 대통령이 비극적인 선택을 한 뒤 문재인 변호사가 보여준 의연한 태도에 그를 다시 보았다. 그래서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있을 때 문 변호사가 제게 직접 요청한 봉하마을 조성 지원을 돕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 문 대통령은 제가 알던 그 문재인이 아니다. '나는 선, 너는 적폐'라는 정치 선동, 이런 오만불손한 국정운영을 보자고, 지난 총선에서 176석이라는 의석을 준 것은 아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당 인사들은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신동근 의원은 "어지간히 하라. 내가 알고 있던 정 의원에서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퇴임 이후를 대비하라는 것은 협박하는 것인가. 통합당에 국정을 맡기라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개혁은 지난 총선 민주당에 180석을 준 민심의 요구"라며 "자중하라"고 촉구했다.

박주민 의원도 "지금 하는 일을 전부 그만두는 것이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했나, 대통령을 협박하는 건가. 말 조심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님 돌아가시고 봉하마을 조성할 때 정 의원님이 마치 선심 쓰듯 도와주신 것처럼 말하는데, 노 대통령님이 누구 때문에, 왜 돌아가신 지 진정 몰라서 이런 얘기를 하는가"라고 쏘아붙였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3. [포토 &] 안갯속으로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1.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2.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3.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4.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