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의대 정원 확대 반대 투쟁 들불처럼 번져

의료계, 의대 정원 확대 반대 투쟁 들불처럼 번져

지난 7일 충청권 전공의 640여 명 대전역 서광장에서 단체행동
오는 12일까지 5가지 요구안 개선 없으면 14일 동네병원 휴업 방침

  • 승인 2020-08-09 16:17
  • 신문게재 2020-08-10 5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0080701000605900023401
7일 대전역 서광장에서 열린 전공의 결의대회에서 검은 우산을 쓴 참석자들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발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정부와 의료계가 의대 정원 확대 문제를 놓고 갈등을 지속하는 가운데 의료계 반대 투쟁이 들불처럼 번질 기세다.

대학병원 전공의들이 최근 집단행동을 보인데 이어 동네의원까지 파업을 예고해 긴장감이 극에 달하는 분위기다.

9일 의료계에 따르면 정부가 오는 12일까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5가지 요구사항에 대한 책임 있는 개선 조치가 없다면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신설, 비대면 진료 도입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의협은 지난 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4가지 정책을 각각 철회·중단하고, 코로나19 비상사태 극복을 위한 민관협력체제를 구축하라고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12일 정오까지 정부의 개선 조치가 나오지 않을 경우 파업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의협은 1차 파업 후에도 정부의 입장이 변화지 않으며 2, 3차 파업도 고려하고 있다.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그동안 지역 의료계에서도 의대 증원에 대한 반대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기했다"면서 "정부가 우리의 요구안을 개선하지 않으면 앞으로도 파업을 강행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2020080701000605700023381
7일 대전역 서광장에서 열린 전공의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발하며 구호 대신 검은 우산을 높이 들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이런 가운데 지난 7일 대전역 서광장에서 충청권 전공의들은 '2020 젊은의사 단체행동 집회'를 열었다.

약 80%에 해당하는 충청권 전공의 640여 명은 장맛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철회를 촉구했다.

2022년부터 의대 정원을 매년 400명씩 10년간 한시적으로 4000명의 의사를 추가로 양성하겠다고 밝힌 정부에 대한 반발이다.

이날 집회에는 건양대학교병원, 대전선병원, 대전성모병원, 대전보훈병원, 을지대학교병원, 충남대학교병원, 충북대학교병원, 청주성모병원, 천안순천향병원, 단국대학교병원, 국립공주병원, 국립법무병원, 건국대학교충주병원 등 전공의가 동참했다.

대전충청지역전공의비상대책위원회 신영주 회장은 "그동안 진료 등 질병을 치료하는 데에만 몰두해왔다. 정부의 정책에는 신경을 쓰지 못하다 보니 우리나라 의료시스템에 관심을 갖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앞으로 우리 의사들도 공공의료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것 같다.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은 정부의 졸속 의료정책을 다시 한 번 규탄하며, 요구조건이 이뤄질 때까지 단체행동을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5.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