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소방서, 차량침수 시 행동요령 안내

계룡소방서, 차량침수 시 행동요령 안내

  • 승인 2020-08-10 10:17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계룡소방서(서장 최장일)은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 피해 사례가 늘어나면서 차량 침수 시 행동요령 안내 및 홍보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시동이 걸린 상태에서 차량이 침수되는 초기 상황에서는 즉시 차문을 열고 탈출한다. 문이 열리지 않는다면 창문을 통해 탈출을 시도하여 자동차 지붕 위 등 높은 곳으로 올라가 구조요청을 해야 한다.

이미 차 바퀴에 물이 가득 차오르기 시작하면 외부 수압 때문에 차문이 열리지 않으므로, 차량 내부의 수위가 외부의 수위가 비슷해질 때 차문을 여는 것을 시도하면 된다.

또는 창문을 파괴하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강화유리로 된 창문은 파괴하기 어려우므로 비상용망치 등 파괴도구를 이용하거나 파괴 도구가 없을 경우 좌석 머리 받침을 빼서 파괴하는 방법도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침수피해 발생 시 침착함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평소 차량에 비상탈출망치를 구비해 두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라며 “집중호우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시 즉시 119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4.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5.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1.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2.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3.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4.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5.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