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에… 벼 잎도열병ㆍ잎집무늬마름병 방제 서둘러야

긴 장마에… 벼 잎도열병ㆍ잎집무늬마름병 방제 서둘러야

세종시농기센터 철저한 방제 당부

  • 승인 2020-08-11 09:37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벼잎도열병방제당부
/세종시 제공
세종시 농업기술센터가 최근 긴 장마와 저온 현상으로 벼 잎도열병과 잎집무늬마름병(문고병)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10일 농기센터에 따르면 올해는 평년보다 일찍 시작된 장마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벼가 연약해져 병해 발생이 늘고 있다.

벼 잎도열병과 잎집무늬마름병은 질소질 비료를 많이 준 논에서 비가 자주 오거나 흐린 날씨에 높은 습도와 저온에서 발생하는 병이다.

특히 잎도열병 방제 적기를 놓치면 출수기 벼 이삭도열병으로 확산해 생산 수량 감소로 이어질 수 있으며, 잎집무늬마름병은 볏대 아랫부분을 무르고 약하게 해 벼 쓰러짐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를 예방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병반이 발견된 논은 물약으로 이삭이 1~2개 보일 때 적용 약제로 방제해야 한다.

농기센터는 지속하는 강우 중에서라도 비가 갠 틈을 이용해 약제를 살포해 줘야 하며, 약제 방제 후 4시간이 지나면 방제가 63% 이상으로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시 농기센터 관계자는 "올해 긴 장마로 벼 도열병과 잎집무늬마름병 발생이 우려되므로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며 "병반이 발견된 논은 적용약제를 미리 준비하고 있다가 비가 갠 틈을 활용해 꼭 방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4.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5.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1.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2.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3.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