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국제청소년 리더 교류사업 ‘선정’

건양대, 국제청소년 리더 교류사업 ‘선정’

오는 12월까지 최대 2,900만 원 예산 지원
양국 문화 다각적 분석과 사고 능력 함양 기대

  • 승인 2020-08-11 09:44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건양대
건양대학교(총장 이원묵) 국제교류원(원장 이걸재)이 여성가족부와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국제청소년 리더 교류사업’ 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국제청소년 리더 교류사업’은 다국적 청소년 간 교류활동 지원을 확대해 국내 청소년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국내에 체류 중인 유학생의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도 향상 및 양국 간 우호도를 증진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건양대는 ‘같이 나누고, 가치를 나누는 Nonsan Story’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총 60명의 청소년(내국인·외국인 각 3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오리엔테이션 ▲특강 ▲문화교류 및 콘텐츠제작 ▲지식나눔활동 ▲성과보고회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건양대는 오는 12월까지 최대 2,900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국제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소규모 비대면 활동 중심의 팀 프로젝트로 운영될 예정이다.

건양대 국제교류원장 이걸재 교수는 “내·외국인 청소년 간 교류 활동을 통해 각국 청소년들에게 양국 문화에 대한 다각적 분석과 사고 능력이 함양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리더로서 타 문화 및 소수문화에 대해 이해하고 존중하는 가치관이 형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건양대 국제교류원은 지난해 ‘GKS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 사업’에 선정돼 65개국 110명의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2022년까지 학부 및 대학원 과정 한국어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4.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5.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1.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2.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3.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