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맞아 대전시'을유해방기념비'기록 공개

광복절 맞아 대전시'을유해방기념비'기록 공개

  • 승인 2020-08-13 16:51
  • 신문게재 2020-08-14 5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해방
대전시는 오는 15일 광복 제75주년을 맞아 보문산 공원로에 있는 '을유해방기념비(乙酉解放記念碑)'(이하 해방비)의 옛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는 오는 15일 광복 제75주년을 맞아 보문산 공원로에 있는 '을유해방기념비(乙酉解放記念碑)'(이하 해방비)의 옛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해방비는 1946년 광복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대전시민들이 뜻을 모아 건립한 것으로 원래 대전역 광장에 세워져 있었으나 1971년 현재 자리로 옮겨졌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건립 당시 해방비의 정확한 위치는 물론 1957년 국립 서울현충원에 기증된 해태상 한 쌍을 포함해 경계석 등 주변 조형물들의 모습까지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자료는 얼마 전 대전시가 확보한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영상으로 한국전쟁 당시 폭격으로 사라지기 전의 대전역을 배경으로 촬영됐다. 영상에 담긴 해방비는 대전역 전면 중앙에 설치된 높은 기단 위에 세워져 있으며, 주변에는 원형의 석조 난간이 둘러져 하나의 경내를 구성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그리고 한 쌍의 해태상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좌우에 배치됐다.

고윤수 시 학예연구사는 "서양 중세풍의 대전역사(驛舍)와 그 앞에 세워진 우리나라 전통양식의 해방비, 그리고 해치라기보다는 중국 사자상에 가까운 석상, 유럽식 궁정에나 어울릴 것 같은 아치형태의 경계석까지, 이 한 장의 사진을 통해 근대도시 대전의 이미지와 경관에 대해 많은 것들을 상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에는 을유해방기념비와 유성초등학교 뒷뜰에 있는 '해방기념비' 2기가 남아 있으며 모두 비지정문화재다.

시는 전국적으로 해방비가 문화재 지정이나 등록된 사례가 없다며 이번 자료 발굴을 계기로 정확한 형태와 연혁 등을 조사해 문화재 등록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대전시는 시민들이 해방비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산책로 옆에 세울 이정표를 제작 중에 있으며 조만간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1.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2.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3.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