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기관 지정

건양대병원,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기관 지정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 승인 2020-08-13 16:53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건양대병원 심혈관조영실2
건양대병원이 대한심혈관중재학회로부터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 의료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인증 기간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이다.

13일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제도는 응급 심장질환에 대한 빠르고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을 국민들에게 홍보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한 제도다.

건양대병원은 심장과 혈관질환의 중재시술에 대해 학회가 제시한 시설·장비, 의료진 등 요건을 충족해, 수준 높은 전문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으로 검증받았다.

건양대병원 심혈관센터는 2000년 개원 이래 현재까지 3만2000여 건의 관상동맥조영검사·시술을 매우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시행해왔다.

특히 체내 침습적인 검사인 관상동맥조영술 시행 전 심초음파, 심혈관 CT 등 사전 검사를 적절히 시행해 시술이 필요한 환자에게만 처치가 이뤄져 불필요한 시술은 줄이면서 최고의 치료 효과를 냈다.

배장호 심혈관센터장은 "심혈관질환은 응급상황인 경우가 많아 매우 신속하고 정확한 처치가 이뤄져야 한다"며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최상의 의료서비스로 지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심혈관 중재시술은 좁아지거나 막힌 심장 혈관에 가느다란 철사를 넣어 풍선을 이용해 혈관을 넓힌 후 다시 좁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스텐트(금속 그물망)을 삽입하는 치료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