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한국갤럽 조사 이재명 19% 이낙연 17%
민주 33%, 통합 27% 국정농단 이후 최소격차
文대통령 '잘하고 있다' 39% '잘못하고 있다' 53%

  • 승인 2020-08-14 10:28
  • 수정 2020-08-14 10:36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R658x0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같은당 이낙연 의원(서울종로)을 제쳤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처음으로 나왔다.

한국갤럽이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 대상(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자세한사항은중앙선관위여론조사심의위홈피참조) 자체조사 결과다.

이에 따르면 다음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응답자의 19%가 이 지사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후보자를 제시하지 않고 자유 응답을 받은 결과다.

이낙연 의원은 17%로 2위로 나타났다. 이 의원이 2위로 떨어진 것은 7개월 만이다.

다음으로는 윤석열 검찰총장(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3%), 무소속 홍준표 의원(2%)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 33%, 미래통합당과 무당층 27%, 정의당 6%,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각 3%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과 통합당 지지도 격차는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소 격차라고 갤럽은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의 경우 '잘하고 있다' 39% '잘못하고 있다' 53%로 조사됐다. 이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긍정응답은 최저, 부정응답은 최고치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1.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2.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대전의료원 2차 점검회의 진행... 이르면 11월 결론
  5. [기획]8000억 대규모 사업 불구 '안정성 확보' 미흡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