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다문화신문]'충남 다문화영재 끼·재능 발현프로젝트' 이틀간 진행

  • 전국
  • 금산군

[금산다문화신문]'충남 다문화영재 끼·재능 발현프로젝트' 이틀간 진행

다문화가정 자녀 한국 역사, 문화 등 이해 높이는 계기 마련

  • 승인 2020-08-25 10:49
  • 신문게재 2020-08-25 11면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금산다문화신문
금산 다문화자녀들이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충남 다문화영재 끼·재능 발현프로젝트' 국내캠프에 참여했다.

이번 캠프에는 충남 15개 시·군에서 총 50명이 참여해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참여자들은 공주 공산성, 무령왕릉, 국립공주 박물관, 굿뜨레 웰빙마을, 부소산성, 궁남지, 국립부여박물관 등 역사 충남의 유적지를 방문해 역사를 살펴보고 한국 문화에 대해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프로젝트는 충남도, 충남교육청,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함께 진행하며 역사를 이해하고 안목을 넓혀 글로벌 영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충남도와 충남교육청은 이번 일정에 이어 초등학교 5학년 24명, 6학년 20명 총 44명을 대상으로 카이스트에서 지원하는 온라인 교육, 초등심화 독서 프로그램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군 교육가족과 관계자는 "다문화 가정 자녀의 한국 역사, 문화 등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글로벌 영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금산군청 교육가족과 제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도안 아이파크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여파 없어
  2. "설 차례상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
  3. 대출금리 인상에 금리인하요구권 관심
  4. 갤러리아 돌체앤가바나 입점…명품 마케팅에 총력
  5. 대전 유아·청소년 코로나 확진자 급증… 커지는 불안감
  1. 포근한 설명절 함께
  2. 도보 중학교 '0'인데 올해도 천동중 신설 계획은 무소식
  3. 김용석 특허법원장·양태경 대전지법원장 임명… 대법원 법원장 인사
  4. [내방] 박성효 전 대전시장
  5. 충남 보령·아산서 살인 사건 잇따라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하계U대회 최종 후보에... 인프라 관건

충청권 하계U대회 최종
후보에... 인프라 관건

충청권 4개 시·도가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2027년 최종 후보도시에 오르면서 경기장과 체육시설 인프라 완비가 향후 과제로 떠올랐다. 개막식 장소 후보인 대전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을 비롯해 충북 오송체육관과 충남 종합운동장테니스장, 세종 종합경기장 등 주요 경기장을 신설해야 하는데, 중앙투자심사와 예비타당성 조사 심사 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4개 시·도는 26일 공동 기자 브리핑에서 이미 갖춰진 경기장을 최대한 개보수해 활용하되, 시·도별로 필요한 시설만 구축한다는 것이 기본 틀임을 밝히며 중투와 예타의 경우 보완 요청 수준이기..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지역중소기업계 초긴장속 이중고 우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지역중소기업계
초긴장속 이중고 우려

27일부터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두고 대전 중소기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사업주와 경영책임자가 안전과 보건 의무를 지키지 않아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1년 이상의 징역이나 10억원 이하의 벌금을 내는 게 핵심이다. 26일 대전 중소기업계에 따르면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에 혹여나 발생하는 사고가 이중고가 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대전은 50인 이상 제조업이 상당수이다 보니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시각이 곱지 않다. 근로자로선 안전장치란 장점이 있지만 운영자 입장에선 혹여라..

이산가족 화상 상봉장만 덩그러니시간 없는데 남북 대치만
이산가족 화상 상봉장만 덩그러니
시간 없는데 남북 대치만

"몇 번이나 북에 있는 가족에게 연락을 해보려 했지만 잘 안됐어. 언젠가 만날 수 있길 때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지." 26일 중도일보 기자가 화상통화로 만난 김창선(대전·101) 씨는 명절을 앞두고 북녘에 있을 가족 생각에 눈시울이 붉어졌다. 김 씨는 황해도에서 3남 2녀 중 맏이로 태어나 1950년 6·25 전쟁 발발 직후 가족들과 떨어져 홀로 피난 행렬에 올랐다. 전쟁이 끝나고도 고향에 돌아가지 못한 채 벌써 72년이라는 세월 동안 그리움을 가슴에 켜켜이 쌓아왔다. 가족을 찾아주십사 수차례 연락을 시도하며 관계 기관에 도움을 청..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미스트롯2 김의영, 대전 동부소방서 찾아 위문 및 구급체험 미스트롯2 김의영, 대전 동부소방서 찾아 위문 및 구급체험

  •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꼼꼼한 방역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꼼꼼한 방역

  • 충청권 4개 시·도,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후보도시 선정 충청권 4개 시·도,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후보도시 선정

  •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