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내정자 '핀셋 인사청문회' 예고

대전시의회,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내정자 '핀셋 인사청문회' 예고

金 전문성 미흡…'낙하산 인사' 프레임 맹공 예고
김찬술 등 '저격수' 청문회 전진배치 폭풍전야

  • 승인 2020-09-08 16:33
  • 신문게재 2020-09-09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가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내정자에 대한 '핀셋 인사청문회'를 단단히 벼르고 있다.

지역 공기업 인사 기준의 제1원칙인 전문성을 갖추지 못했다는 점을 이유로 김 내정자를 '낙하산 인사' 프레임으로 거세게 몰아세울 기세다

김찬술(민주·대덕2) 의원은 8일 제25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시공사 최대 현안인 유성복합터미널 추진을 앞두고 사장 업무 공백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사장 공백기를 만들었다는 것은 시정에 누수가 생긴것이자, 관련 공무원들의 직무태만"이라고 꼬집었다. 인사혁신처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의 등으로 차기 사장 선임 절차가 지연되면서 현재 사장의 임기만료 이후 10일 이상의 공백 기간이 생긴 것을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대전도시공사 내정에 대해 낙하산 인사라며 핏대를 세웠다. 김 의원은 "도시공사의 경영이사와 사업이사 모두 대전시 국장 출신이고, 늘 그래 왔다"며 "다른 공사·공단과 출자출연기관도 임원급 대부분이 무늬만 공모형식을 갖춘 채 퇴직 직전의 시 간부공무원으로 채워진다"고 질타했다. 그는 현행 인사 시스템에 대해 책임질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소위 낙하산은 2~3년 정해진 임기만 채우고 떠나면 그만인데, 특별히 책임질 일도 없고 그런 조직의 직원들에게 주인의식을 가지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말단으로 들어와 머슴처럼 죽도록 일해도 임원이 될 수 없는 시스템인데, 어찌 애사심이 나오겠느냐"고 힐난했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곧 '핀셋 인사청문회'를 예고한 것과 다름없다.

김 의원이 시의회 상임위원회인 산업건설위원장을 맡고 있는데, 해당 상임위는 대전도시공사를 담당하고 있다. 다시 말해, 28일 예정된 인사청문회에서 다소 강도 높은 절차가 이뤄질 수 있다.

일례로,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이 지난해 9월 시의회 인사청문회 당시 김 사장이 가진 토지가 재개발지역에 위치한 점을 들어 '투자'란 단어 대신 '투기'라고 맹공을 쏟아부은 장본인이 바로 김 의원이다. 김 의원은 당시에도 산업건설위원회 부위원장 직을 맡았고, 후반기 위원장 직을 맡았다. 때문에 청문회 시작 전부터 맹공을 쏟아낸 것은 청문회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는 일종의 메시지인 셈이다. 인사청문회 구성원도 김 의원을 비롯해 지난 김경철 사장의 인사청문회에서 맹공을 쏟아냈던 오광영(민주·유성2)·이광복(민주·서구2)·우승호(민주·비례) 의원 등이 이번 인사청문간담특별위원으로 구성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촘촘한 청문회가 예고된다.

앞서 허 시장은 지난달 14일 대전시 기자실을 방문해 김 내정자에 대해 "공적 가치와 민선 7기 대전시에 대한 가치 이해가 공유돼 있어 자격이 충분하다"고 밝힌 바 있다. 허 시장은 또 "도시공사는 공적가치에 책임을 다해야 하는 기관으로 이 부분에 대해 이해가 있고, 민선 7기에 대한 가치 이해 공유가 돼 있다. 또한, 부시장으로서 (유성) 복합터미널 사업 문제에 대한 대처 모습을 보고 (사장으로서) 역량이 충분하다고 확인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5.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