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신문]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 생활필수품 등 소외계층 지원

[사회복지신문]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 생활필수품 등 소외계층 지원

  • 승인 2020-09-16 17:57
  • 신문게재 2020-09-17 10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최은경 명예기자) 관련사진1
 사진=사회복지협의회 제공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자칫 사람들 간의 따뜻함을 놓치기 쉬운 요즘 우리 지역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함을 나누는 흐뭇한 일이 벌어졌다.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을 해오던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는 9월 3일부터 4일까지 둔산동 소재 대형할인점에서 독거노인, 장애인가정, 조손가정, 청년 정신장애인 등 14가구에 다양한 생활필수품을 지원했다. 지원내역은 냉장고, 전자레인지, 밥솥 등 가전제품과 쌀, 라면 등 식료품이며 약 7백만원원 상당의 후원물품을 지원하였다.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 정유근 회장은 "올해는 예년과 다르게 생활편의 용품보다 기초생계에 필요한 쌀, 라면, 휴지 등 생활필수품의 신청이 많은 것을 보고 코로나19로 인해 생계가 더욱 어려워진 소외계층에게 실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는 것이 보다 현실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서둘러 지원을 시작하였다"고 전했다.

한편 서구 갈마동에 거주 중인 독거노인 최 씨는 형편이 어려워 엄두도 내지 못했는데 쌀 30킬로와 잡곡, 소고기, 채소, 과일 등 카트 가득 실려 온 지원물품을 보고 팔십 평생 살며 이렇게 좋은 날도 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정유근 회장은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긴급지원 등 공적제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복지사각지대가 존재하고 있어서 이들을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서구사회복지협의회는 소외계층을 위한 단계별 민간자원의 발굴과 연계방안, 자원봉사자 및 지역주민들과 함께 소외된 이웃들을 찾아내고 지원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최은경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5.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