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신문] 청소년어울림마당 온라인 개막, 실무자들의 고민 엿보여

[사회복지신문] 청소년어울림마당 온라인 개막, 실무자들의 고민 엿보여

  • 승인 2020-09-16 17:58
  • 신문게재 2020-09-17 10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비대면 프로그램을 위한 온라인 컨텐츠가 넘쳐나는 요즘, 가장 많은 청소년들이 모이던 청소년 행사인 '청소년어울림마당'의 현장은 어떻게 변화했을까?

지난 8월, 대전시 대표 청소년어울림마당, 대덕구청소년어울림마당, 유성구청소년어울림마당, 중구청소년어울림마당, 동구청소년어울림마당은 각기 다른 주제와 모습으로 개막했다. 대전시 지역 내 5개의 청소년어울림마당은 본래 청소년들을 위한 문화공간 창출을 통해 다양한 무대공연과 체험부스를 운영했던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온라인 활동을 시작했다.

500여명 이상의 인원이 참여하는 청소년어울림마당 특성상 참여한 청소년의 인원수가 많은 경우 행사가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던 이전과는 달리, 행사 담당 실무자와 진행하는 최소 인원의 운영진들에 의해 현장의 진행상황을 녹화하며 동시 생중계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또한 청소년들이 접근하기 쉬운 형태의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주 플랫폼으로 선정하여 IPTV, 컴퓨터, 스마트폰으로 쉽게 볼 수 있도록 실시간 생중계로 진행했다.

실제로 8월 1일 유성구청소년수련관에서는, 유성구청소년어울림마당 1회차 '우리따라해보깡'를 주제로 패러디 영상 등 공모한 영상들을 송출하여 시상하고, 실시간 성대모사와 모창 전화이벤트를 진행했다. 8월 8일 대전청소년위캔센터에서는, 동구청소년어울림마당 1회차 '집에서 보내는 홈캉스 즐기기'를 주제로, 홈캉스 영상 등 공모한 영상들을 송출하고, 무대공연을 실시간 진행했다. 8월 22일 대전광역시 평송청소년문화센터에서는 시 대표 청소년어울림마당 1회 행사를 청소년들의 개막선언 생중계로 시작하여, 무대공연과 퀴즈레크레이션을 댓글창으로 소통하며 진행했다.

이렇듯 대부분의 청소년어울림마당 운영기관들은 행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하였고, 각 주제에 맞는 영상컨텐츠를 사전에 받아 청소년들의 참여를 독려하였다. 많은 청소년들이 동시에 접속하고, 행사 영상의 조회 수도 늘어나 행사에 만족스럽기도 했지만, 아쉬움 또한 많았다. 댓글창의 도배와 비방, 다툼들을 방지해야 했고, 상품이 걸린 퀴즈에 과열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했다. 참여 독려를 위해 사전에 많은 영상콘텐츠를 준비해야 했으며, 촬영장비 및 인력의 점검도 필요했다. 무엇보다도 준비 및 진행과정을 통해 직접 경험하고 이를 통해 성장한다는 청소년활동의 긍정적인 면을 많은 청소년들이 경험하기 어렵다는 아쉬움이 있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대전 지역의 청소년지도자들은 청소년활동의 다양한 방법과 내용을 시도해왔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진행하는 청소년어울림마당 행사가 청소년 문화공간 창출을 통한 다양한 문화체험을 제공이라는 본래 취지를 더욱 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의 접목과 이를 위한 기술적 · 제도적 지원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늘 지역의 청소년들을 위해 노력하는 현장 청소년지도자들의 고민이 앞으로의 청소년활동에 한층 더 나아갈 수 있는 성장의 발판이 되길 기대해본다. <나희진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5.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