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감소 추이 눈에 띄네... 방심은 금물

[코로나19]감소 추이 눈에 띄네... 방심은 금물

대전시, 지난달 19일 이후 첫 확진자 0
허 시장 "감염경로 격리 중 발생... 우려 안해도 돼"
소규모 감염, 깜깜이 25%... 긴장감 가져야

  • 승인 2020-09-16 17:55
  • 신문게재 2020-09-17 3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PYH2020090802930001300_P4
연합뉴스DB
8월 중순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세가 충청권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한풀 꺾였지만, 소규모 집단 감염과 '깜깜이' 환자 발생 우려가 여전히 큰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지속적으로 시민들에게 당부하고 있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현재(오후 5시) 대전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확진자가 없는 것은 지난달 19일 이후 처음이다.

대전시는 수도권에서 집단 감염 사태가 이어지던 지난달 14일 이후 교회와 건강식품 사업설명회, 식당 등을 중심으로 한 집단 감염이 꾸준히 이어졌다.

지난달 22일과 지난 1일에는 하루 신규확진자 수가 14명까지 발생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다. 14일과 15일 각각 2명의 확진자가 나오는데 그쳤으며, 이날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난주 목요일까지 확진자 수가 두 자리까지 올라가서 걱정이 많았지만 주말 이후 1∼2명으로 줄었다"며 "감염 경로를 들여다보면 격리 중 확진 판정이라서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집단감염은 수그러들었지만, 여전히 산발적 감염이 일어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시민들이 방역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방역 당국은 강조했다.

충남 보령에서는 16일 충남해양과학고 여고생(보령 14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양은 지난주 등교했으며, 이번 주에는 원격수업을 받았다. 학교 측은 이날 등교한 2·3학년 학생 전원을 귀가시켰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천안 218번의 가족인 천안 백석동 거주 60대(천안 219번)와 아산 49번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된 천안 구성동 거주 60대(천안 220번)도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산시에서는 예산 3번 확진자 접촉자인 70대(충남 448번, 서산 24번)가 전날 검사를 받아 이날 확진됐다.

세종과 충북에서도 이날 현재까지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충청권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5시 기준 대전 346명, 세종 70명, 충남 451명, 충북 151명 등 총 1018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6일에도 일일 신규 확진자는 1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3명 늘어 누적 2만2천50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까지 2주째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곳곳에서 중소 규모의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데다 언제, 어떻게 감염됐는지 분명하지 않은 환자 비중도 25%에 달해 언제든 다시 급확산할 우려가 있다.
이상문·내표=김흥수·세종=고미선·청주=오상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4.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