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전 준공해달라" 김해시, 롯데에 서한문 발송

"전국체전 전 준공해달라" 김해시, 롯데에 서한문 발송

허성곤 시장, 김해관광유통단지 3단계 준공 촉구

  • 승인 2020-09-16 17:21
  • 최록곤 기자최록곤 기자
김해관광유통단지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진 = 김해시)
허성곤 김해시장이 김해관광유통단지 내 건축공사의 빠른 준공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롯데 측에 발송했다.

김해시는 그동안 다양한 경로로 롯데 측의 조속한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 마무리를 촉구해 왔으나 시장 명의 서한문을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허 시장은 서한문에서 "귀사의 추진계획안을 믿고 인내했으나 착공신고일로부터 4년이 지난 지금도 3단계 사업 주요시설의 공정률이 5~13%에 불과해 사업 추진 진정성에 의문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우리 시는 부득이 건축허가 취소 등 행정적 조치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2024년 제105회 전국체전이 열리기 전에 준공해달라고 촉구했다.

허 시장은 "2024년 제105회 전국체전 김해시 개최에 따라 방문객에 편의 제공이 절실한 실정이므로 귀사와 협의한대로 호텔, 콘도 등이 체전 개최 이전에 꼭 준공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경남도와 롯데는 1996년 김해관광유통단지 개발계획 협약을 맺고, 농수산센터, 물류센터, 아울렛(1단계)과 시네마, 워터파크(2단계) 등 사업을 마무리했다.

이어 롯데는 2016년 9월 사업 마지막 3단계인 호텔, 콘도, 테마파크, 종업원 숙소, 마트, 스포츠센터 등 6개 시설 공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주요시설의 공정률이 5~13%에 불과해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는게 김해시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기 속에서 각 기업체들의 긴축경영이 이어지고 있으나 물류시설법 등을 통해 건설공사 의무사항이 있는 사업인 만큼 그 의무를 다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산=최록곤 기자 leonai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2.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3.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4.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5.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1.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2.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3.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4.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