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새책] 현대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녹여낸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

번역문학 전문저널 '애심토트(Asymptote)'에 소개돼 주목

  • 승인 2020-09-17 12:48
  • 수정 2020-09-17 12:51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책-사랑이스테이크라니
단편소설 '종이비행기'의 저자 고요한 작가의 첫 소설집이 출간됐다.

2016년 '문학사상'과 '작가세계' 신인문학상에 동시에 당선돼 문단에 주목을 받은 고요한 작가의 소설 '종이비행기'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번역문학 전문저널 '애심토트(Asymptote)'에 소개돼 주목을 받았다.

소설 '사랑이 스테이크라니'는 그로테스크한 상상력과 인간 내면을 관통하며 펼쳐지는 다채로운 이야기의 세계로 독자들을 불러들이며 오늘날 현대인의 숨겨진 욕망을 여과 없이 드러낸다. 개성 있는 문체와 새롭고 신선한 상상력을 통해 낯설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아냈다.

'욕망은 반드시 비극을 불러온다'라는 고전의 법칙을 깨고 더욱 불온한 상상의 날개를 펼치게 한다. 아이에 대한 집착으로 대리부를 고용해 아내와의 잠자리를 계획한 남편, 아내는 치욕스럽게 생각하면서도 아이를 너무나 원했기 때문에 남편이 고용한 남자를 순순히 받아들인다. 그러나 상황은 전혀 예상치 못한 국면을 맞는다. 아내가 아이보다 남자를 원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우월한 2세의 유전자만을 희망했던 남편이 이제 원하는 것은 아내의 사랑뿐이다.

이번 소설집에는 회화 중에서도 수묵화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소설 '몽중방황', 이성을 향한 왜곡된 집착을 종이비행기에 접어 보내는 남자의 기괴한 이야기 '종이비행기',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와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여자의 전 남자친구와 동거를 선택하는 남자를 그린 '프랑스 영화처럼', 교통사고로 낭떠러지에 추락하다가 나뭇가지에 걸려 24시간 동안 신과 사투를 벌인 인간의 이야기를 그린 '나뭇가지에 걸린 남자'를 비롯해 '나는 보스턴에서 왔습니다', '도마뱀과 라오커피', '오래된 크리스마스'의 단편소설이 담겨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