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안정세 접어들었다"

대전시, "코로나19 안정세 접어들었다"

이번주 1.8명 환자발생
일부 방역 조치 완화키로... 일반, 휴게음식점 영업시간제한 조치 해제 등

  • 승인 2020-09-18 14:24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PYH2020091404400001300_P4
연합뉴스DB
대전시는 지역 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기자실을 방문해 "지난달 14일 코로나19가 우리 지역에 재 발생한 이후 1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면서 "추가 확진자 발생 차단을 위해 앞으로도 신속한 역학조사와 함께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4일 파주 스타벅스 관련 확진자가 첫 발생한 이후 대전에서는 이달 17일 현재까지 18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350명이다.

주간단위 환자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달 14일 발생 첫 주 일평균 5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다가 지난 주 7.1명을 정점으로 감소해, 이번 주는 1.8명으로 안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불명환자수도 주간 평균 10.7% 수준으로 전국 평균(20%)보다 절반 가량 낮다.

특히 감염 지속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감염재생산지수는 이번 주는 0.1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재확산 기간 특징은 가족 간, 지인 간 접촉을 통한 집단감염사례가 많았다는 점이다. 지역에서는 인동체육관 9, 유성가족감염 14, 유성불가마 7, 순복음대전우리교회 20, 건강식품설명회 49 등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대전시는 확진세가 안정됨에 따라 일부 방역 조치를 완화했다. 일반·휴게음식점에 내려진 1~5시까지 배달·포장만 가능하도록 한 영업시간제한 조치를 19일 0시부터 해제한다. 이와 함께 피시방의 연령제한 조치도 함께 조정하기로 하였다.

정 국장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가 또 다른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 가급적 고향방문 등을 자제하고 집에서 머물며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드린다"면서 "중앙정부의 추석 연휴 방역대책에 맞춰 방역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5.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