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CC 50년,5]공무원, CEO거쳐 여자 골프계 대부로 '칭송'

[유성CC 50년,5]공무원, CEO거쳐 여자 골프계 대부로 '칭송'

강민구 명예회장은 누구; 근면 성실 봉사 리더십...골프 위상 높여
2005년부터 강민구배 한국여자선수권 대회...국내 최고 권위

  • 승인 2020-09-25 15:09
  • 수정 2020-10-05 16:47
  • 신문게재 2020-10-06 7면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29회 강민구
'강민구배'로 대회 이름을 처음 쓴 2005년 6월 20일 '제29회 한국여자아마추어선수권대회'에 앞서 강민구 명예회장(사진 오른쪽 두번째)과 김혜리 선수(중앙),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사진 왼쪽 끝) 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인생도 마치 골프와 같다."

"18홀을 도는 동안 누구는 72타를 치지만 누구는 100타를 넘게 치는 것 처럼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선 매 순간 최선을 다해야 한다."

생전에 강민구 유성CC 명예회장이 많이 쓰던 말이다.

그는 사업의 이익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꿈나무를 기르는데 마음과 정성을 아끼지 않았다. 정직과 근면, 성실한 신앙생활이 '인생의 방정식에서 꼭 필요한 답"이라며 남을 위하고 배려하는 삶을 강조했다.

한국 여자골프가 세계를 호령하는 데 디딤돌 역할이 컸던 강 명예회장은 '근면·성실·봉사'를 좌우명으로 유성CC 경영과 골프 인재 양성에 정성을 기울였다.

1950년대 공직 경험(내무부 총무과장 등)과 1960년대 기업 CEO(벽산그룹), 그리고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살면서 체득한 좌우명이다.

그는 1925년(음력 12월생, 양력으로는 1926년생) 경북 봉화군 법전면 척곡리 산골 마을에서 10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자신의 배고픔만을 해결하기도 벅찼던 시절, 장남으로 가족의 생계까지 떠맡으며 고단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경북 봉화 춘향초등학교를 다니던 강 명예회장은 배가 고파서 아버지를 찾아 강원도로 갔다. 강원도 평강초등학교를 졸업 후 우편국에 취직해 공무원 생활로 9명의 동생을 돌봐야 했다.

1954년 1월 체신부 국제전신전화국 서무과장에 이어 외자청 비서관 겸 총무과장, 교통부 총무과장, 1959년에는 전국 시·도지사의 인사권을 쥐고 있던 내무부 총무과장을 맡으며 공직에서 승승장구했다.

그는 중앙 부처의 요직인 서무과장·총무과장을 역임할 만큼 조직 관리에 탁월한 능력을 보였다.

4·19혁명 후 뜻한 바가 있어 내무부 토목행정과장을 끝으로 공직을 떠나 기업의 CEO로 '인생 2막'을 올린다.

벽산그룹의 창업주인 김인득 회장의 권유로 한국스레트공업주식회사 부사장에 영입됐다. 지붕 개량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이던 시절, 전국을 돌며 '스레트 비즈니스'에 전념했다.

강 명예회장의 영업 전략은 갈수록 빛을 발해 1972년 2월 한국스레트공업협회장에 이어 이듬해에는 한국건업주식회사 대표이사에 취임한다. 한국건업은 새마을운동과 맞물려 당시 최고의 기업으로 이름을 날렸다.

고(故)김인득 벽산그룹 회장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한국건업 대표이사와 벽산그룹 부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유성CC 경영에 주력했다.

1982년 한국골프장협회 부회장을 시작으로 1984년 한국골프협회 경기위원장 및 한국골프장협회 이사를 맡는다.

1983년 1월 충남골프협회장(1988년 12월까지), 1989년에는 대전골프협회장을 2000년까지 맡으며 충청 골프의 위상을 크게 끌어올렸다.

대한골프협회는 강 명예회장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한국여자아마추어선수권대회' 명칭을 2005년부터 '강민구배(杯) 한국여자아마추어선수권대회'로 바꿔 현재까지 유성CC에서 개최하고 있다.

'강민구배 우승= LPGA 우승'이라는 공식에 힘이 붙어 이 대회는 갈수록 더 빛을 발하고 있다. 오주영 기자 ojy8355@

강민구 샷장면
강민구 유성컨트리클럽 명예회장(2014년 작고)은 내무부 총무과장 재직 당시 후배인 서정화 충남지사(17대)의 권유로 1975년 유성CC를 인수해 국내 최고의 명문 골프장으로 만들었다. 당시 내무부 총무과장은 '나는 새도 떨어 뜨릴수있는 권력'이라 불렸고, 시도지사·군수 등의 임면권을 쥔 실ㄹ세 자리였다.
■강민구 명예회장 약력

▲1926년 경북 봉화군 법전면 척곡리 약력 ▲체신공무원훈련원 중앙신학교·서울대 행정대학원 ▲내무부 총무과장▲벽산그룹 사장 ▲유성컨트리클럽 사장 ▲대한골프협회(KGA)경기위원장 ▲충남골프협회장 ▲대전골프협회장 ▲국제라이온스클럽 309(한국) 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전국기독실업인회장 ▲극동방송 이사장 ▲유성컨트리클럽 명예회장 ▲수교훈장 홍인장 수상 ▲2014년 10월 18일 별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2.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3. [포토 &] 새의 죽음
  4.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5.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3.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4.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5.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