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 승인 2020-09-21 10:07
  • 수정 2020-09-21 10:11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인포-영화(주차별)
정치적 논란 속에 개봉한 디즈니 블록버스터 '뮬란'이 개봉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박스오피스 정상에서 물러났다.

21일 KOFIC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2020년 18월 20일까지) 3일간 12만550명의 관객이 들면서 주말 한국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은 15만2041명이다.

동명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뮬란'은 개봉 첫 날 한국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지만, 개봉 3일째인 토요일과 일요일에 '테넷'에 역전당했다.

주연 배우 유역비의 홍콩 시위 진압 경찰 지지 발언과 중국의 인권 탄압 지역으로 알려진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촬영, 공안에 감사의 뜻을 담은 크레딧으로 정치적 논란과 보이콧을 불러왔다.

영화 '뮬란'은 타고난 용기와 지혜로 역경을 이겨내면서 전사로 성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1위는 영화 '테넷'이 차지했다.

같은 기간 12만9470명을 추가, 22만7215명의 누적 관객을 모았다.

할리우드 영화 '테넷'은 제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미래의 공격에 맞서 현재 진행 중인 과거를 바꾸는 이야기다.

시간을 거스르는 '인버전'이 중요 개념으로 등장한다. 놀런 감독의 영화 중에서도 특히 어렵다는 평가가 많아 일부 관객들 사이에서 N차(다회차) 관람형태를 보이기도 한다.

3위는 영화 '오! 문희'가 이름을 올렸다.

같은 기간 2만9369명을 추가, 28만4925명의 누적 관객을 모았다.

나문희와 이희준이 모자로 호흡을 맞춘 가족 수사극 '오! 문희'는 손녀의 뺑소니 사고를 목격했지만 치매로 기억이 가물가물한 '문희'와 물불 안 가리는 성격의 아들 '두원'이 범인을 잡기 위해 직접 나서는 농촌 수사극이다.

그 밖에도 영화 '기기괴괴 성형수', '결백',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비독: 파리의 황제', '도망친 여자', '오케이 마담',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신혼여행 허리케인'이 10위에 들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5.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