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동아대 집단감염, 지역 대학가 술렁

부산동아대 집단감염, 지역 대학가 술렁

대부분 제한적 대면수업 진행
집단 감염 우려 여전

  • 승인 2020-09-21 17:30
  • 신문게재 2020-09-22 3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PCM20200910000070990_P4
최근 부산 동아대 발(發) 집단감염 확산이 지속되면서 제한적 대면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대전권 대학가에도 긴장이 감돌고 있다.

학생반발, 최소한의 실습 수업 진행 등의 이유로 제한적 대면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대학들이 또다시 감염 우려로 학교 문을 걸어 잠글 수만은 없기 때문이다.

21일 대전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방역수칙을 지키는 선에서 기존에 발표했던 수업 운영 계획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대는 당초 2학기부터 제한적 대면 수업을 계획했지만, 당초 정부의 방역 2.5 단계에 따라 3주가량 늦어진 21일부터 1300여 개(대학·대학원)의 과목에 대해 제한적 대면 수업을 진행한다.

한밭대의 경우 다음 달 17일까지 원칙상 비대면 수업으로 진행하되, 조별 프로젝트 등 필수로 진행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일부 허용해 진행중이다.

대전대는 한의학과, 간호학과, 임상병리학과, 물리치료학과 등 필수 실습수업을 이수해야 하는 과목에 한해 제한적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배재대도 일부 실기·실습이 이뤄지는 과목에 대해 학생들의 출석 인원을 조정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남대는 25명 이하의 실험실습 실기에 대해서는 단계적 대면 수업인 '혼합형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학생 전체가 25명 초과하는 경우 순환해 대면수업에 출석하고, 강의는 자체제작과 화상강의로 진행하도록 했다.

지역 한 대학 관계자는 "실습 실기 많은 곳은 사실상 대학수업을 진행하지 못해 문을 닫는 것과 같다"며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제한적 수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제한적 대면 수업 결정은 아직은 무리라는 의견도 있다.

실제 집단감염이 이뤄진 동아대의 경우 2학기 수업을 대면수업과 비대면 수업 등으로 병행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역 한 대학생은 "어차피 프로젝트성 수업 결과물 작성 등을 하려면 대면 수업 및 모임을 막기는 사실상 힘들다"며 "제한적 대면 수업은 정부의 방역수칙에 맞춘 보여주기식 대안"이라고 지적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