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접수인원 감소율 올해는 10% 넘었다… 세종만 증가세

수능 접수인원 감소율 올해는 10% 넘었다… 세종만 증가세

대전 10.8%, 충남 7.6% 감소… 전국 10.1% 감소
세종서 수능 접수는 319명인 10% 오히려 증가해

  • 승인 2020-09-21 15:34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8050100045540001694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가 마감된 가운데, 응시생 감소 비율이 매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1학년도 대전지역 수능 원서 접수자는 1만 5074명으로 지난해 1만 6888명에서 1814명이 줄었다. 비율로만 보더라도 수능 접수자가 11%가량이 줄어든 수치다.

최근 5년간 대전에서 수능 접수 인원을 살펴보면 2017학년도 수능 시험 접수자는 1만 9670명으로, 한해 수능 접수자가 2만 명 이하로 줄었고, 이후 2018학년도는 1만 8870명, 2019학년도엔 1만 8681명으로 올해까지 5년 연속 감소세다.

더 우려스러운 건 감소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점인데, 2017학년도에서 2018학년도엔 4.2%, 2019학년도엔 1.1%, 2020학년도엔 9.6%가 감소했고, 올해엔 10% 감소율을 넘어 10.8%나 줄었다.

성별로는 지난해 대비 남학생은 983명, 여학생은 831명 줄었으며, 졸업예정자는 1589명, 졸업생은 246명씩 줄었고, 검정고시생과 기타 학력자만 오히려 21명이 증가한 246명이 접수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재학생 수가 감소하면서 수능 접수까지 자연스럽게 감소가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현재 고2 재학생부터는 학생 정원이 소폭 늘어 2022학년도 수능 접수부터는 다소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전국적으로 비슷한 수준으로 감소 수준을 보였는데, 2021학년도 수능 전체 접수 인원은 49만 3433명으로 2020학년도 54만 8734명에서 5만 5301명 10.1%가 감소했다.

충남에서도 전년 대비 1324명 7.6%가 감소한 1만 6162명이 수능 원서를 접수했다. 천안이 359명으로 가장 크게 줄었고, 서산 317명, 아산 290명, 논산·계룡 169명, 보령, 홍성, 공주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다만, 세종은 2021학년도 수능 접수자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20학년도 3170명에서 319명 늘어 총 3489명이 수능시험에 접수했다. 남학생은 127명, 여학생은 192명이 늘었다.

한편, 2021학년도 수능은 코로나19 여파로 한 시험실 최대 정원이 28명에서 24명으로 줄어 대전에서만 최대 200여 개까지 시험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현제·세종=고미선·내포=김흥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오전까지 짙은 안개 오후엔 대체로 맑아
  5.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