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미뤄진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 온·오프라인 동시에 치러져

코로나에 미뤄진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 온·오프라인 동시에 치러져

  • 승인 2020-09-16 16:35
  • 신문게재 2020-09-17 2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916-고3 모의고사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16일 대전 동산고에서 고3 학생들이 수능 전 마지막 모의고사를 치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코로나19로 연기된 2021학년 수능 전 평가원 마지막 모의평가가 학교나 학원의 현장 응시생과 온라인 응시생이 동시에 시험을 치렀다.

이번 모의고사에서는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 또는 자가격리 등으로 응시하지 못하는 수능 수험생을 위해 온라인으로 응시가 가능했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고등학교 재학생은 1만 2658명, 학원시험장에선 1555명으로 모두 1만 4213명이 9월 모의평가에 응시했다. 응시생은 지난해보다 재학생은 1705명, 졸업생과 검정고시 출신은 503명 감소한 수치다.

세종에선 17개 고교에서 고3 재학생 3053명, 3개 학원시험장에서 졸업생 318명 등 3371명이 시험을 치렀다. 충남에서도 97개 고등학교와 10개 학원시험장에서 모의평가가 이뤄졌고, 응시생은 재학생 1만 8420명, 검정고시 출신을 포함한 졸업생은 1188명으로 모두 1만 9608명이 지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대형학원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에 예외가 적용돼 학원에 다니는 재수생도 모의평가를 볼 수 있게 됐다.

시험장은 대전·세종·충남에서 1717개 고교와 23개 학원시험장에서 동시에 치러졌다.

20200916-고3 모의고사4
사진=이성희 기자
대전교육청은 9월 모의평가를 앞두고 최근 3일간 시험 응시 학원을 집중적으로 방역점검을 하기도 했다. 시험 당일에도 대전동·서부교육지원청 관계자들이 시험이 치러지는 학원에서 직접 시험감독자와 응시생·직원의 마스크 착용 상태, 출입구 발열 확인, 손 소독제 사용과 비치, 응시자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 출입자 명부 작성, 시설 내 임시격리공간 확보 등에 대해 점검했다.

이번 9월 모의평가는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지난 6월 평가와 같이 온라인 시험 운영 계획을 밝히면서 온라인 모의평가 응시가 가능해졌지만, 온라인으로 응시한 수험생은 전체 응시생 성적에는 반영되지 않는 별도 성적표를 받는다.

9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해 출제했으며,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국어, 수학(가형/나형),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직탐), 제2외국어·한문 6개 영역에 걸쳐 시행됐다.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 접수 기간은 시험종료 직후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며, 채점 결과는 다음 달 14일 수험생에게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전국적으론 2099개 고등학교와 428개 지정학원에서 48만 7347명이 9월 모의평가 시험에 응시했고, 지난해보단 11.3% 줄었다.


이현제·세종=고미선·내포=김흥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3.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4.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5.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1.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2.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3.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