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씨 코스닥 상장 입성 첫날 19.35% 하락

비비씨 코스닥 상장 입성 첫날 19.35% 하락

연일 공모주 상장에 개인투자자 분산 투자 선회

  • 승인 2020-09-21 16:56
  • 신문게재 2020-09-22 5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비비씨_CI
올해 대전지역 첫 코스닥 상장 업체인 덴탈케어 전문기업 비비씨(주)가 입성 첫날 공모가를 밑돌았다.

카카오게임즈 등 훈풍으로 공모주에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높은 청약률을 기록했지만, 공모주 상장이 연일 이어지면서 개인투자자들이 분산 투자로 방향을 선회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비비씨는 코스닥 상장 첫날인 21일 시초가인 2만7650원 대비 5350원(19.35%) 하락한 2만23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장 초반부터 약세로 출발해 하락과 상승을 반복한 끝에 공모가 (3만700원) 대비 27.36% 낮은 수준이다.

비비씨는 공모 과정에서 기업 가치를 인정받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앞서 진행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1156개 기관이 참여해 977.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에서는 464.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시 상장을 주관한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실제 수요예측 참여 물량의 99% 이상(99.997%)이 공모밴드 상단 이상으로 가격을 제시했다"면서 "비비씨 소재 기술 기반 중장기 사업 비전이 높이 평가됐다"고 전했다.

특화된 덴탈케어 소재 기술을 가진 비비씨는 미세모 소재 기반 덴탈케어 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 테이퍼 소재를 개발해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기능성 칫솔모 등 덴탈케어 관련 사업을 주력으로 성장한 비비씨는 세계 최초·유일의 테이퍼 소재 개발을 통해 품질 경쟁력을 증명했다.

현재 국내 칫솔모 시장 점유율 70%, 해외 186개 기업에 수출 등 국내외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또 글로벌 시장확대를 위해 헬스·뷰티케어 등 신규 사업 포트폴리오를 추가해 K-제조업 저력과 함께 IPO 흥행에 성공했다.

한편 지난 2008년 설립된 비비씨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311억 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6억 원과 50억 원을 기록했다. 최근 3개년 연평균 13.1%의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3.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4.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5.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