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독감 무료접종 일시 중단… 트윈데믹 괜찮나

세종시 독감 무료접종 일시 중단… 트윈데믹 괜찮나

이미 맞은 아이 백신은 문제없나… 차라리 유료로
학생·학부모 불안… 코로나·독감 동시 유행 걱정도

  • 승인 2020-09-22 19:34
  • 신문게재 2020-09-23 3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독감3
22일부터 임신부와 소아 청소년에 시행하려던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무료접종 계획이 잠정 중단됐다.

문제가 된 백신은 13~18세 어린이와 중고등학생용 대상 물량이다.

질병관리청은 전날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상 문제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송 과정에서 일부 백신이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세종시는 이날부터 접종하려던 지역 독감 무료접종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권근용 보건소장은 "예방접종 중단·재개로 인한 시민 혼란이 최소화하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향후 예방접종 재개 시 시민을 대상으로 신속히 예방접종 안내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석 명절 전 독감 예방접종을 계획했던 학생과 학부모는 무료접종 돌연 중단에 당황해하는 분위기다.

고등학생과 유치원생 자녀를 두고 있는 주부 A 씨는 "며칠 전 7살 아이가 맞은 무료 백신은 문제가 없는지 너무 걱정된다"며 "명절 기간 지켜본 후 아니다 싶으면 큰아이는 유료로 접종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8일부터 생후 6개월에서 9세 미만 중 2회 접종이 필요한 어린이 대상자에게 공급된 백신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해당 업체의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을 즉시 중단했으며, 2주간 품질 검증을 진행한 후 예방접종을 재개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질병청으로부터 시험검사 의뢰받은 인플루엔자 백신에 대해 시험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올 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인 이른바 '트윈데믹'을 차단하려 했던 방역 당국의 계획에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18세 어린이와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이다. 중·고등학생인 만13∼18세, 만62∼64세는 국가예방접종 대상이 아니었지만, 올해 코로나19 유행으로 독감 예방이 더 중요해짐에 따라 정부는 무료 접종 대상자 범위를 확대한 바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