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자원회수(소각)시설 설치사업 행정절차 완료, 사업 착공 박차

서산시 자원회수(소각)시설 설치사업 행정절차 완료, 사업 착공 박차

2021년 내 본격 사업 착공, 오는 2024년 준공 목표
환경을 최우선한 최고의 기술로 책임성 있게 운영
안전 운영으로 국내 모범 사례 되도록 최선의 노력

  • 승인 2020-09-23 15:01
  • 신문게재 2020-09-24 15면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1
서산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 사업 관련 언론브리핑 장면
1
서산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 사업 관련 신상철 자원순환과장이 언론 브피핑을 실시하고 있다.


서산시(시장 맹정호)가 23일 지역현안 사업 중 하나인 '자원회수(소각)시설 설치사업'에 대해 브리핑을 가졌다.

이날 신상철 서산시 자원순환과장은 브리핑을 통해 지난 2012년부터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인 자원회수시설 사업의 전반적인 추진과정과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 상세하게 밝혔다.

그동안 서산시 핵심 현안사업 중의 하나인 서산시자원회수시설 설치 사업은 양대동으로 입지가 결정될 당시만 해도 시민들의 찬반 갈등이 심했으며, 아울러 민선 7기 출범과 동시에 양대동소각장 계속 추진 여부에 대해'시민 공론화'를 추진한 결과, 2019년 초 계속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러한 양대동 소각장 계속 추진 여부를 묻는 공론화 과정은 서산시는 물론 충청남도에서 최초로 중요 정책 결정을 시민참여와 민주적 숙의 과정을 통해 찬반 갈등을 해결한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후 2019년 12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업진흥구역 해제를 위한 사전협의를 끝내고, 2018년 3월 착수한 환경영향평가는 초안 주민 공람, 주민설명회, 주민공청회 등을 거쳐 올해 5월 금강유역환경청과 협의를 마쳤다.

아울러 올해 9월 충청남도에서 본 사업부지인 농림지역을 계획관리지역으로 변경하는 '도시관리계획 용도지역 결정 고시'를 완료하며, 사실상 자원회수시설 설치를 위한 행정절차는 모두 마무리됐다.

신상철 서산시 자원순환과장은 "코로나19로 관계부처와 협의가 지연돼 불가피하게 7개월가량 사업이 지연됐다"면서 "행정절차가 마무리된 만큼 올해 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 주관하에 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인 턴키방식으로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하고 2021년 내 본격적인 사업에 착공해 2024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각시설 설비는 현재 상용되고 있는 기술 중 환경을 최우선한 최고의 기술로 더 안전하게 짓고 더 책임성 있게 운영할 예정이며, 시민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해 국내 모범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오전까지 짙은 안개 오후엔 대체로 맑아
  5.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